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재인 "김종인 비례대표 가는 것 노욕 아니다"(종합)


문재인 "김종인 비례대표 가는 것 노욕 아니다"(종합)

기자회견하는 문재인
기자회견하는 문재인기자회견하는 문재인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2일 "제가 당 대표를 계속했더라도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를 상위 순번으로 모셨을 것이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허성무 더민주 후보와 노회찬 정의당 후보간 창원성산 야권단일화 논의 개시 기자회견에 참석해 최근 비례대표 순번 결정을 둘러싼 당내 갈등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정말 어려운 시기에 김종인 대표를 선대위원장, 비대위원장으로 모셔왔고 그 어려운 시기에 당을 맡아서 잘 추슬렀고 우리당이 빠르게 안정됐다"며 "김종인 대표에게 마땅히 예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김종인 대표가 비례대표 들어가는 것은 결코 노욕이 아니다"며 "이번 총선을 넘어 총선 이후, 대선까지 경제민주화 활동을 해나가려면 김 대표가 비례대표에 들어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어 "저는 양산에 있기 때문에 비례대표 공천과정이나 그로 인해 생긴 이런저런 일에 관여하지 않는다"며 "어제 중앙위원회 결의를 통해 큰 방향으로 수습 가닥이 잡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창원시청 나서는 문재인
창원시청 나서는 문재인창원시청 나서는 문재인

그는 김종인 대표가 비대위원장직을 그만두겠다고 한데 대해서는 "당내에서 이런저런 반대들이 있었고 때로는 김 대표에 대한 예우, 예의에서 벗어나는 일들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정리했다.

문 전 대표는 "우리당이 충분한 예우를 하면 합리적인 결정을 내려줄 것이라 생각한다"며 김종인 대표의 당무복귀 가능성을 열어놨다.

문 전 대표는 여당 공천에 대해서는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새누리당 공천은 정말 민주정당이 맞는지, 21세기 공당이 할 수 있는 공천행태인지 의심이 된다"며 "친박과 비박, 친박 가운데 진박을 가리는, 대통령이 진박 후보를 위해 선거운동 다니는 현실이 참담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새누리당 막장공천 행태에 유권자들이 깨어있는 시민정신으로 심판해 주리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더민주당 공천에 대해서는 "착실히 시스템 공천 혁신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번 비례대표 공천 과정에서 유권자들에게 실망, 걱정을 끼쳤지만 중앙위원회에서 결국 당헌 당규에 따라 좋은 분들을 공천했다"고 평가했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3/22 10: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