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변 못가려 욕조 가뒀더니 숨져" 계부, 4살 딸 암매장(종합3보)

미취학 아동 전수조사 과정서 5년만에 들통 …"고아원 보냈다" 거짓말
수사 착수하자 30대 친모 자살…경찰 계부 긴급체포, 시신 수색
계부 "욕조에 가둔 건 아내…숨진 딸 시신 야산에 묻어" 진술
4살 딸 암매장한 아버지
4살 딸 암매장한 아버지4살 딸 암매장한 아버지

(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숨진 4살배기 딸을 암매장한 30대 의붓 아버지가 5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소변 못가려 욕조 가뒀더니 숨져" 계부, 4살 딸 암매장(종합3보) - 2

숨진 딸의 친 엄마는 취학 대상인데도 입학하지 않은 것을 수상히 여긴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딸의 죽음이 자신의 잘못 때문이라는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청주 청원경찰서는 물이 담긴 화장실 욕조에서 숨진 딸 아이의 시신을 유기한 혐의(사체유기)로 계부 안모(38)씨를 긴급체포했다고 19일 밝혔다.

안씨는 2011년 12월께 당시 4살 난 딸이 숨지자 아내 한모(36)씨와 함께 충북 진천의 한 야산에 시신을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런 사실은 취학할 나이가 됐는데도 미취학한 아동이 있다는 학교 측의 연락을 받은 동주민센터 직원이 안씨 부부의 진술과 행동을 수상히 여겨 경찰에 신고하면서 드러났다.

학교 측이 딸이 어디 있는지 묻자 안씨는 "외가에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주민센터 확인 결과 그의 딸은 외가에 없었다.

재차 딸의 소재를 묻자 "평택의 고아원에 딸을 놓고 왔다"고 말을 바꾼 안씨를 수상하게 여긴 주민센터 직원이 경찰에 신고, 수사가 시작됐다.

아내 한씨는 경찰 수사가 시작된 직후인 지난 18일 오후 9시 50분께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한씨는 "가족에게 미안하다. 나 때문에 우리 아이가 죽었다"는 내용의 유서를 써놓고 번개탄을 피워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된다.

한씨는 사망 당일 정오께 경찰에 출석해 올해 9살이 된 딸이 학교에 입학하지 않은 이유를 집중 조사를 받다가 5살짜리 막내딸이 아파 병원에 가야 한다며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한씨의 유서 내용을 토대로 남편 안씨를 집중 추궁해 "5년 전 딸이 숨져 시신을 땅에 묻었다"는 자백을 받았다.

안씨는 경찰에서 "오전 8시에 출근했다가 오후 9시에 퇴근했는데 그 사이 아내가 '대소변을 가리지 못해 딸을 욕조에 가뒀는데 죽었다'고 했다"며 "그날 밤 11시께 아내와 함께 숨진 딸을 진천 야산에 묻었다"고 진술했다.

자살한 한씨의 유서에도 "정말 죽이고 싶지 않았는데 미안하다"는 내용이 있었다고 경찰이 전했다.

경찰은 안씨를 긴급체포한 뒤 그를 진천 야산에 데리고 가 유기된 딸의 시신을 찾고 있다.

미혼모였던 한씨는 2009년 9월까지는 숨진 딸을 일반 가정에 위탁한 데 이어 2011년 4월까지 아동생활시설에 맡겼다가 그해 5월 안씨와 결혼하면서 집으로 데려와 함께 살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숨진 딸은 헤어졌던 엄마와 함께 살게 된 지 불과 7개월 만에 변을 당했다.

한씨는 남편 안씨와 사이에 낳은 5살짜리 딸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이 확인되는 대로 안씨를 상대로 딸이 숨진 경위와 또 다른 학대가 있었는지를 추가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vodca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3/19 14: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