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개보다 고양이?…애묘용품 판매 급성장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반려동물을 기르는 인구가 꾸준히 늘어나는 가운데 특히 고양이를 기르는 사람이 급증하면서 관련용품 매출도 덩달아 오르고 있다.

17일 소셜커머스 업체 티켓몬스터(티몬)에 따르면 반려동물 카테고리에서 올해 들어 이달 16일까지 고양이 용품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4배 이상(355%) 증가하면서 강아지 용품의 판매 신장률(106%)을 훌쩍 뛰어넘었다.

2014년만하더라도 고양이 용품 매출 규모는 강아지 용품의 19%에 불과했지만 올해에는 60% 수준까지 높아졌다.

개보다 고양이?…애묘용품 판매 급성장 - 2

올해 들어 전체 반려동물 용품 판매는 전년 대비 172% 증가하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티몬은 고양이 용품 매출이 크게 오른 이유에 대해 현대인의 생활 패턴과 고양이의 특성이 잘 맞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외로움을 많이 타는 강아지와 달리 고양이는 혼자 놔둬도 잘 놀고 상대적으로 대소변을 잘 가리기 때문에 집에 있는 시간이 적은 직장인과 싱글족을 중심으로 애묘인이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다.

티몬은 앞서 고양이모래인 '모찌네모래'와 강아지용 배변패드 '복희네 배변패드'를 출시한 데 이어 사료와 간식 등 다양한 자체상표(PB) 반려동물 용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gatsb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3/17 09: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