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해 테마파크' 탄력받나…추진단 설치 조례 통과

송고시간2016-03-15 16:06


'진해 테마파크' 탄력받나…추진단 설치 조례 통과

경남도청[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남도청[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남 미래 50년 전략사업' 전담 부서 신설한 경남도청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정부 복합리조트 사업자 공모에서 탈락한 진해 글로벌테마파크를 독자 추진할 행정기구를 설치, 운영한다.

경남도의회는 15일 열린 제334회 임시회에서 '경남도 행정기구 설치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과 '경남도 지방공무원 정원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을 각각 의결했다.

이들 조례안은 도청 문화체육국에 '글로벌테마파크 추진단'을 신설하고 그에 따른 정원을 조정하는 게 핵심이다.

현행 도청 미래산업본부 투자유치단에 있던 글로벌테마파크 담당을 문화체육국에 추진단으로 격상해 설치한다.

4급 공무원이 단장을 맡는 추진단은 총괄기획·개발지원 등 2개 담당에 9명 정원 규모다.

투자유치단은 투자유치과로 개편돼 정원이 20명에서 15명으로 줄어든다.

도는 진해 글로벌테마파크를 독자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이런 전담부서를 설치하는 조례안을 지난달 29일부터 열흘간 입법예고했다.

이로써 거제 장목관광단지·마산 로봇랜드와 연계한 세계적인 관광지로 육성하려고 추진한 진해 글로벌테마파크 조성사업이 탄력을 받을 지 주목된다.

진해 글로벌테마파크는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웅동·남산·웅천지구 280만 5천㎡에 5조1천억원을 투자해 글로벌테마파크, 고급 호텔, 카지노, 수상레포츠시설, 컨벤션센터, 쇼핑몰, 골프장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도는 경남미래 50년 사업 중 하나로 이 사업을 정부 복합리조트 공모사업에 응모했으나 정부가 인천 영종도 한 곳만 선정하면서 탈락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