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세계 폴크스바겐 기관투자자들, 4조3천억원 손배소 제기

캘퍼스 등 278개 기관 "배출가스 조작 주주에 설명할 의무 저버려 손해"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폴크스바겐에 투자한 전 세계 278개 기관이 폴크스바겐이 배출가스 조작을 주주들에게 제대로 설명할 의무를 다하지 않아 손해를 봤다며 33억 유로(약 4조3천500억원) 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1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독일 dpa 통신 등에 따르면 각국 기관 투자자 278곳은 14일 폴크스바겐 본사가 있는 브라운슈바이크 지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미국 최대 연기금인 캘리포니아공무원연금(CalPERS·캘퍼스), 독일 보험사들이 참여했으며 호주, 캐나다, 덴마크, 프랑스, 일본, 네덜란드, 영국, 대만 등지의 기관 투자자들도 원고로 이름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폴크스바겐은 친환경성 조사를 위한 주행을 인지해 배출가스를 그에 맞게 자동으로 조작하는 소프트웨어를 디젤(경유)차에 설치한 사실이 작년 9월 미국 환경보호청(EPA)에 적발됐다.

스캔들이 터지자 폴크스바겐 주가는 급락했다. 또한 폴크스바겐은 각국 당국으로부터 막대한 벌금을 부과받았으며 소비자들의 집단소송도 이어졌다.

이번 소송을 맡은 로펌 TISAB는 소장에서 이들 기관이 폴크스바겐 주식 매입을 시작한 2008년 6월부터 스캔들이 터진 작년 9월까지 폴크스바겐이 제대로 이 문제를 알릴 의무를 저버렸다고 주장했다.

또한 TISAB는 법원에 '모델 소송' 신청을 함께 냈다.

이는 미국식 집단소송 제도가 없는 독일에서 증권 투자와 관련한 피해자 구제를 위해 마련한 제도로, 모델 소송의 판결은 다른 비슷한 사례에서 같은 효력을 낼 수 있다.

소송을 담당하는 안드레아스 틸프 변호사는 성명에서 폴크스바겐이 계속 협상 타결을 거부하는 등 적절히 대응하지 않고 있어 이번 소송을 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폴크스바겐의 한 대변인은 소장을 보지 못했기에 언급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전세계 폴크스바겐 기관투자자들, 4조3천억원 손배소 제기 - 2

chero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3/15 15: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