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기의 대국- 균형속에 종반 돌입…승부처는 중앙

유리했던 이세돌, 상변에서 주춤…알파고 추격 허용
<세기의 대국> 알파고와 이세돌에 쏠린 눈
<세기의 대국> 알파고와 이세돌에 쏠린 눈<세기의 대국> 알파고와 이세돌에 쏠린 눈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인류대표' 이세돌 9단과 '인공지능' 알파고(AlphaGo)와 마지막 대국이 중앙에서 승부가 갈릴 전망이다.

이세돌은 15일 오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5번기 제5국에서 알파고와 중반까지 팽팽한 접전을 펼치고 있다.

이날 이 9단은 초반 우하귀 접전에서 우위를 확보했으나 상변 타개 과정에서 다소 움츠러든 데다 하변 삭감 과정에서도 별다른 이득을 얻지 못해 알파고의 추격을 허용했다.

앞서 흑을 잡은 이세돌 9단이 양 소목 포석으로 실리작전을 펼쳤다.

반면 양 화점으로 출발한 알파고는 이세돌의 실리작전에 맞서 우변과 중앙에 거대한 세력을 형성했다.

이세돌은 동료 프로기사들과 전날 저녁 늦게까지 실리작전을 철저히 연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1∼4국을 통해 알파고가 집에 예민하게 반응한다는 것을 확인했기 때문에 초반부터 실리에서 앞서 가겠다는 계산이다.

<세기의 대국> 한국기원, 마지막 대국 해설
<세기의 대국> 한국기원, 마지막 대국 해설<세기의 대국> 한국기원, 마지막 대국 해설

특히 알파고는 4국 중반 이후 집에서 뒤지자 악수를 거듭하다 자멸했다.

이날도 이세돌은 중반 초입 우하귀 접전에서 알파고의 잔 실수를 틈타 40여 집에 이르는 큰 모양을 만들어 유리한 형세를 만들었다.

그러나 이세돌이 상변 타개 과정에서 흑 79수로 우측으로 뻗지 않고 안전을 도모, 형세가 갑자기 엇비슷해졌다.

또 하변 백집을 침입해서도 이득을 보지 못했다.

이세돌 vs 알파고 5국
이세돌 vs 알파고 5국이세돌 vs 알파고 5국

오히려 알파고가 백 136수로 중앙 흑을 급습해 위기를 맞게 됐다.

이세돌이 중앙 흑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수습하느냐에 따라 승부가 갈릴 전망이다.

-세기의 대국- 균형속에 종반 돌입…승부처는 중앙 - 2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3/15 16: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