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체육 입시 비리…명문대 입학 위해 수천만 원 오가

송고시간2016-03-15 11:30

야구·수영 등 체육특기생 진학 비리 만연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문체부가 15일 체육 입시 비리에 연루된 지도자와 선수를 영구제명하는 등의 강력한 입시비리 근절 대책을 발표한 것은 그만큼 입시비리 문제가 사회적으로 커졌기 때문이다.

지난해 12월에는 '사학 명문'인 연세대와 고려대 야구부에 입시 비리 혐의가 포착된 바 있다.

경찰은 지난해 11월 연세대 입학처를 압수 수색을 해 입학 관련 서류를 확보한 바 있으며 연세대 야구부 감독과 2개 고교 야구부 감독, 학부모, 서울시 야구협회 고위임원 등 관계자 6명을 입건했다.

이들이 방어율 9점대인 투수를 연세대에 진학시키기 위해 전방위적으로 비리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고교 시절 타율 4할대를 기록한 선수가 낙방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기도 했다.

또 고려대 야구부 감독 역시 학부모로부터 '아들을 입학시켜달라'는 청탁과 함께 2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입건됐다. 이 과정에는 서울의 야구 명문고 동문회 관계자도 연루됐다.

이런 점을 보완하기 위해 문체부에서는 입학과정의 평가 객관성을 강화하고 경기실적 증명서의 문제점을 보완하기로 했다.

그동안 경기실적증명서 관리가 부실해 조작이나 위·변조 등에 대한 방지체계가 미흡, 평가 과정의 신뢰성에 문제가 많다는 지적이 있었다.

따라서 앞으로는 경기기록 현장 확인, 경기실적 입력 및 상급자 재확인, 수기 발급 종목은 온라인 증명서발급시스템 도입, 대학입학관계자의 경기실적증명서 원본 확인 등 전 과정에 대한 점검 및 확인 절차를 강화한다는 것이다.

지난해 9월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는 설훈 의원이 체육계 입시비리 현실을 폭로했다.

설훈 의원은 "야구 선수와 대학 감독이 돈으로 학생의 대학 입학을 결정하는 체육계 비리가 만연하다"며 "연세대 1억원, 한양대 7천만원, 동국대 5천만원 등 가격이 정해져 있는 사실은 학부모들 사이에 더는 비밀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당시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이에 대해 "책임을 느낀다"며 "현재 대한야구협회 전 사무국장이 이 문제로 수사를 받고 있으며 문체부는 이를 인지한 즉시 감사 지시를 내렸다"고 답했다.

최근 검찰 수사를 받는 대한수영연맹도 입시비리 관련 내용이 빠지지 않고 있다.

수영대표팀이나 상비군에 들어가려면 500만원 이상을 연맹 임원에게 상납해야 한다는 소문이 학부모들 사이에 공공연히 퍼져 있었다는 것이다.

대표팀이나 상비군 경력이 대입에 유리하게 작용하기 때문이다. 또 서울 소재 주요 대학에 체육특기생으로 입학하려면 2억원이 필요하다는 말까지 나돌았다고 한다.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이번 대책이 스포츠와 학교 현장에서 차질 없이 적용돼 이번 기회에 체육특기자 입학비리를 뿌리 뽑고 공정한 스포츠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