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한길, 야권연대 최후통첩…"수구보수 어부지리 절대 안돼"

"새 정치질서만 추구하다 여당 독주 뒷받침해선 안돼""연대는 굴욕아닌 정당한 승리 방식"…일각, 불출마시사 해석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국민의당 김한길 의원은 14일 4·13 총선의 새누리당 압승 저지를 위한 수도권 야권연대를 요구하는 최후통첩을 야권 지도부에 보냈다.

김 의원은 특히 자신은 이번 총선에서 수구보수 세력에게 어부지리를 안겨주는 일만은 절대 하지 못한다고 언급해 일각에서는 총선 불출마 가능성을 열어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김한길, 야권연대 최후통첩…"수구보수 어부지리 절대 안돼" - 2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여당이 개헌선을 확보한다면 그야말로 국가적 재앙"이라며 "절박한 심정으로 국민의당과 야권이 여당을 저지하면서 상생해야 한다고 말씀드린다. 수도권의 야권연대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이 글의 제목을 "총선 승리를 위해 마지막으로 호소합니다"라고 해 이번 입장 발표가 최후통첩임을 밝혔다.

김 의원은 "우리 당의 좌표를 냉정하게 직시해야 한다"며 "호남권을 제외한다면 야권연대가 없을 때 웃는 것은 새누리당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당제는 연대를 전제로 한다. 연대는 굴욕이 아니다"라며 "연대는 승리하기 위한 정당한 방식"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수도권 야권연대로 집권세력의 압승을 저지하는 동시에 야권의 의석을 최대한 늘려야 한다. 야권연대는 명분을 위해 실리를 양보하자는 주장이 아니다"라고도 했다.

그는 "양당 중심 정치를 넘어서는 새로운 정치질서를 구축하는 일, 박근혜정부의 실정을 심판하고 새누리당의 일당독주를 막아내는 일, 두 가지가 다 중요하다"며 "어느 한 쪽만 추구하다가 여당의 독주를 뒷받침해줄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야권연대를 위한 시간이 거의 다해 간다. 이제 정말 시간이 없다"며 "하지만 야당의 지도자들이 결심한다면 아직은 가능하다. 사사로운 야망이 아니라 대의에 따라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흔히들 김한길은 중도라고들 한다. 김한길은 강성이 아니라고들 한다"며 "김한길을 무어라고 부르든지 분명한 것은, 이번 총선에서 김한길은 결과적으로 수구보수의 집권세력에게 어부지리를 안겨주는 일만은 절대로 하지 못한다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측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어부지리를 줄 수 없다'는 입장이 총선 불출마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냐는 질문에 "앞서나간 해석"이라고 밝혔다.

jo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3/14 15: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