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친노패권주의 큰 골격 안 바뀌어" 평가절하

"인기영합적 포퓰리즘…말초적 접근 때문에 단일화논의 신뢰 못받아"安 "억울한 희생자 개별입당은 고려"…千 "패권해체로 보기 어려워"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은 14일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가 친노(친노무현) 좌장격인 이해찬 의원을 공천에서 배제한 것에 대해 "특정인을 표적 배제했다고 소위 '친노 패권주의'라는 큰 골격은 바뀌지 않는다"고 평가절하했다.

국민의당 "친노패권주의 큰 골격 안 바뀌어" 평가절하 - 2

오히려 국민의당 합류를 선언한 정대철 전 의원의 아들 정호준 의원이 공천에서 탈락하고, 김한길 의원의 지역구에 더민주가 단수후보를 공천한 사실을 문제삼아 비판적인 태도를 보였다.

더민주의 이날 공천 결과가 야권 연대 논의의 단초가 되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보였다.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의원 공천배제에 대해 "다선 의원의 경우 민주주의에 대한 헌신성, 국가발전 기여도, 정당정치 연속성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돼야 하는데 자의적으로 재단됐다"며 "인기영합적 포퓰리즘 성격이 짙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더민주가) 우리 당 소속의원들 지역구에 공천하면서 야권통합이 물건너간 것처럼 이야기하는 것은 큰 결례"라며 "이런 식의 말초적 접근 때문에 김종인식 통합, 단일화 논의가 신뢰받지 못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안산 상록을에 공천된 김철민 전 안산시장의 경우 2014년 지방선거에서 음주운전 포함 4건의 전과와 측근비리로 공천 배제된 후 탈당, 무소속으로 출마했다가 낙선한 인물"이라며 "일부 지역의 경우 입만 열면 떠들던 윤리공천 잣대가 유명무실해져 개혁공천이라는 대국민 약속은 거짓이었음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천이 배제된 정호준 의원의 경우 부친 정대철 전 의원과 관련돼 보복 차원에서 정략적으로 판단된 것으로 보인다"며 "전체적으로 기득권은 온존시키고 국민의 눈을 속이는 공천"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친노패권주의 큰 골격 안 바뀌어" 평가절하 - 3

안철수 공동대표는 이날 선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 전 총리의 배제에 대한 입장을 묻자 "지금 처음 들었다"며 "좀 있다가 말씀 드리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다만 공천 탈락 의원의 개별입당 가능성에 대해 "그거야 사람마다 다르지 않겠느냐"며 "억울하게 희생된 분들이 본인 의사가 있다면 고려해볼 수 있겠지만 그러지 않은 경우는 곤란하다"고 말했다.

천정배 공동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 것만 논의할 것은 아니지만 더민주가 패권적 기득권 구조를 해체했다고 보긴 힘들지 않느냐"며 "썩 그렇게 만족스럽지 않다고 보인다. 전체적으로 큰 변화가 있는 것 같지는 않다"고 평가했다.

김한길 의원 측은 김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광진갑에 전혜숙 전 의원이 공천된 것과 관련해 "왜 이렇게 사람의 명예를 실추시키느냐.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더민주는 지난 11일 야권연대를 고려해 광진갑 공천 발표를 미뤘다는 취지로 설명한 바 있다.

jo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3/14 12: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