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 최대 창업 경연의 장 'K-스타트업 2016' 개최

송고시간2016-03-14 12:00

미래부·교육부·국방부·중기청, 연계해 창업 경진대회 열어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정부 부처별로 운영하던 창업 경진대회를 통합해 국내 최대 창업 경연의 장이 될 '도전! K-스타트업 2016'이 총상금 10억8천만원 규모로 마련된다.

미래창조과학부와 교육부, 국방부, 중소기업청은 잠재력을 가진 예비·초기 창업자를 발굴·육성하고 전국적으로 창업 열기를 확산시키기 위해 이처럼 부처별 창업 경진대회를 연계·통합해 개최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4개 부처는 다음 달 15일까지 참가자를 모집한 뒤 부처별 예선 리그 대회를 통해 우수 창업자 100여개 팀을 발굴할 예정이다.

이어 지역 창조경제혁신센터와 연계한 집중 멘토링을 지원하면서 6월부터 통합 본선을 열어 치열한 경쟁을 벌이도록 할 계획이다.

부처별 예선은 대회마다 특성이 있는데 미래부의 '창조경제혁신센터 창업스타'는 혁신센터를 기반으로 지역 창업자 및 혁신센터별 특화 분야 창업기업 발굴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중기청의 '대한민국 창업리그'는 청년창업사관학교, 창업선도대학 등 창업 지원 이후 아이템에 대한 객관적인 검증·평가가 필요한 창업자들을 주요 대상으로 한다.

교육부는 '창업유망팀 300'이란 이름으로 산학 협력 선도대학(LINC) 등 전국 대학으로부터 대학 창업팀을 추천받은 뒤 대학 창업문화 행사 '창업지락'에서 본선 진출팀을 가린다.

국방부는 '국방 스타트업 챌리지'를 신설해 전군의 현역 군인을 대상으로 아이디어를 모집한 뒤 창업 교육, 사업계획 구체화 등을 통해 유망 창업자를 선발한다.

또 해외 우수 스타트업을 판교 창조경제밸리에 유치하기 위한 'K-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에서 발굴한 해외 유학생 창업팀도 행사에 참여해 국제적인 경쟁의 무대가 될 전망이다.

이번 대회는 참가자 모집 후 약 6개월에 걸쳐 진행되며 대상 2억원, 최우수상 1억원 등 총상금 10억8천만원이 걸려 있다.

미래부 관계자는 "시상 이후에도 후속지원에 중점을 둬 혁신센터의 보육기업으로 집중 멘토링, 사업화 지원, 판로·마케팅 지원 등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역별 설명회 일정과 참가 신청은 창조경제타운(www.creativekorea.or.kr)과 K-스타트업(www.k-startup.go.kr)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