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양의후예' 中서 조회수 신기록…공안 '송중기상사병' 주의보

송고시간2016-03-13 19:26

동영상 사이트 아이치이 누적조회수 4억4천만회로 2014년 '별그대'추월공안부 "한국드라마 시청 위험할 수 있고 법률적 리스크도"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KBS 2TV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중국에서 신드롬에 가까운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중국에서 '태양의 후예'를 서비스 중인 동영상 사이트 아이치이(愛奇藝)에서는 6회까지 누적 조회수가 4억4천만회를 기록, 2014년 최고 인기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기록을 뛰어넘었다고 대만 왕보(旺報) 등이 13일 보도했다.

이는 중국에서 방영된 한국 드라마의 조회수 기록도 갈아치운 것이라고 중화권 언론들은 전했다.

드라마 인기에 힘입어 아이치이의 유료 모바일 앱을 내려받는 이용자들도 크게 늘었다.

이로써 아이이치의 유료 모바일 앱은 전체 앱스토어 순위에서도 6위로 뛰어올랐다.

'태양의후예' 中서 조회수 신기록…공안 '송중기상사병' 주의보 - 3

태양의 후예로 인한 열풍이 사회 전반에 확대되는 조짐이 나타나자 중국 공안부도 바짝 긴장하고 있다.

중국 공안부는 이례적으로 자체 웨이보(微博, 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중국 내 한국 드라마 팬들에게 태양의 후예를 보면 잠재적인 안전 위험이 있을 수 있다는 경고까지 보냈다.

공안부는 "송중기 주연의 한국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중·한 양국에서 동시에 방송되면서 수천만 명의 소녀 광팬들이 생겼고 주변 여성들의 상당수가 '송중기 상사병'에 걸렸다"며 "당신들이 생각지는 못했겠지만, 한국 드라마 시청이 '위험'할 수도 있고 법률적인 리스크도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드라마로 인해 부부싸움 끝에 이혼한 사례와 아내의 남자 주인공 사랑을 질투한 끝에 성형수술까지 한 남편의 사례 등을 소개하기도 했다.

중국에서는 '태양의 후예'와 '치즈인더트랩' 등 한국 드라마 18편을 몰아보던 여대생이 급성 녹내장에 걸려 자칫 실명될 위기에 처했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중국 언론들은 주인공 송중기와 송혜교를 별도 기사로 다루는 등 이 드라마에 대한 큰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아이치이에 회당 25만여 달러에 사전 판매된 '태양의 후예'는 방송 초반에 이미 한국에서 전국 시청률 30%에 육박하는 인기를 누리고 있다.

'태양의후예' 中서 조회수 신기록…공안 '송중기상사병' 주의보 - 2

j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