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로템 부산1호선 전동차 40량 수주…528억원 규모

2017년 말부터 노포∼신평 구간 등 투입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 현대로템[064350]은 부산교통공사와 총 528억원 규모의 전동차 40량 납품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현대로템이 수주한 전동차는 1985∼1986년 도입된 노후 차량을 대체하기 위해 투입되는 신형 전동차다. 오는 2017년 말부터 부산도시철도 1호선 노포∼신평 구간과 내년 상반기 개통 예정인 다대 연장구간에 순차적으로 투입될 예정이다.

현대로템 창원공장에서 생산되는 이 전동차는 고객 편의성과 안전성을 대폭 향상한 '스마트 전동차'다. 내부 환경에 따라 스스로 실내 조도와 온도, 환기, 방송 음량을 조절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또 승객이 비상 인터폰을 작동하면 기관사가 CCTV를 통해 객실 상황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안전기능을 강화했다.

아울러 이 전동차에는 국내 최초로 영구자석 동기전동기가 적용돼 기존의 유도전동기 탑재 전동차에 비해 소음이 약 3dB(데시벨) 줄고 18%의 에너지 절감 효과도 볼 수 있다고 현대로템은 전했다. 전동기는 열차에 공급되는 전력을 동력으로 바꾸는 장치로 일종의 엔진 역할을 한다.

앞서 현대로템은 1985년 부산1호선 84량을 시작으로 현재 부산에서 운행 중인 전동차 총 776량을 납품한 바 있다.

현대로템 부산1호선 전동차 40량 수주…528억원 규모 - 2

freem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3/14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