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단독]'태양의 후예' 日에 20억 수출…꺼져가던 일본 한류 부활 노린다

송고시간2016-03-13 09:30

곤두박질치던 드라마 일본 수출가, '태양의 후예'로 반등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KBS 2TV '태양의 후예'가 꺼져가던 일본 한류의 부활을 노린다.

13일 연예계에 따르면 '태양의 후예'는 최근 일본에 회당 약 10만 달러에 판매됐다. 총 16부작인 '태양의 후예'의 전체 판매가는 우리 돈으로 약 20억 원에 달한다.

'태양의 후예'의 이같은 성과는 최근 3년여 회당 10만 달러 아래로 뚝 떨어져 있던 한류 드라마 일본 수출가의 반등을 의미한다.

2002년 '겨울연가'가 활짝 열어젖힌 일본 시장은 이후 10년 가까이 한류의 제일 큰 시장으로 자리했고, 한류드라마를 잡기 위한 일본 방송사들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한류드라마의 판권은 가파르게 상승했다.

[단독]'태양의 후예' 日에 20억 수출…꺼져가던 일본 한류 부활 노린다 - 4

회당 10만 달러를 가뿐히 넘어선 일본 수출가는 회당 20만 달러 대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다 2012년 장근석 주연의 '사랑비'가 회당 30만 달러로 선판매되면서 정점을 찍었다.

하지만 바로 그 '사랑비' 등이 몸값에 걸맞지 않은 낮은 완성도로 실망을 안겨주고, 일본 정권의 우익화 흐름이 맞물리면서 한류 드라마의 인기는 급속도로 떨어졌다.

'사랑비'의 수출가는 국내에서조차 과열 양상을 보인다는 지적이 나올 정도로 높았는데 일본은 물론 국내에서도 실패한 드라마가 됐고, 그외에도 일본에 고가로 팔린 상당수의 드라마가 작품성에서 실망을 줬다.

여기에 2012년 송일국이 독도 수영 행사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당시 일본 외무 부대신이 한 방송에 출연해 송일국에 대해 "미안하지만, 앞으로 일본에 오기는 어려울 것이다. 그것이 일본의 국민감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는 등 일본의 우경화도 한류 드라마의 수출에 찬물을 끼얹었다.

[단독]'태양의 후예' 日에 20억 수출…꺼져가던 일본 한류 부활 노린다 - 2

이로 인해 '사랑비' 이후 하향곡선을 그리던 한류 드라마의 일본 수출가는 회당 10만 달러 밑으로 뚝 떨어졌고, 아예 거래도 잘 안 되는 상태까지 몰린 채 3년여가 흘렀다.

그런 상황에서 '태양의 후예'가 국내에서의 인기를 바탕으로 일본 수출가 회당 10만 달러 선을 회복한 것은 드라마업계에 매우 반가운 일이다.

한 방송 관계자는 "'태양의 후예'가 한국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중국에서도 인기를 끌자 일본 바이어들이 1순위로 '태양의 후예'를 잡으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한류스타 송혜교와 군에서 제대한 송중기의 복귀작이라는 점, 작품이 재미있다는 호평이 이어지면서 경쟁이 붙어 수출가가 높아졌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한류 드라마의 전성기 일본 수출가인 회당 20만 달러 선을 회복하기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다.

방송가에서는 '태양의 후예'를 시작으로 일본에서 인기가 높은 장근석 주연의 SBS TV '대박'(28일 시작) 등이 일본 시장을 다시 활짝 열어젖히길 기대하고 있다.

[단독]'태양의 후예' 日에 20억 수출…꺼져가던 일본 한류 부활 노린다 - 3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