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방부 "北 핵탄두 소형화 능력 확보 못했다"(종합)

"KN-08 실전 능력도 확보 못한 것으로 평가"
"용납할 수 없는 정면도전…스스로 파멸 재촉할뿐"
北, ICBM용 '원형 핵탄두 모형 추정' 사진 공개
北, ICBM용 '원형 핵탄두 모형 추정' 사진 공개北, ICBM용 '원형 핵탄두 모형 추정' 사진 공개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이영재 기자 = 국방부는 9일 북한이 핵탄두를 소형화해 탄도미사일에 장착할 수 있게 됐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북한이 핵탄두 소형화기술을 아직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평가했다.

국방부는 이날 언론에 배포한 '북 핵탄두 소형화 위협에 대한 국방부 입장'에서 "북한이 오늘 노동신문에 공개한 사진과 관련해 국방부는 북한이 소형화된 핵탄두와 KN-08 실전 능력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북한의 이번 핵탄두 소형화 주장이 지난달 23일 최고사령부 성명과 이달 7일 국방위원회 성명에서 '핵타격 위협'을 한 데 이은 '무모한 위협'으로 간주했다.

이어 "북한의 4차 핵실험과 미사일 개발에 대해 유엔 안보리의 강력한 대북 제재가 시행되고 있는 시점에서 북한이 또다시 이러한 도발적 위협을 가하는 것은 국제사회에 대한 용납할 수 없는 정면 도전"이라고 지적했다.

국방부 "北 핵탄두 소형화 능력 확보 못했다"(종합) - 2

국방부는 "이러한 북한의 경거망동은 강력하고 포괄적인 국제제재가 왜 반드시 필요한가를 명백하게 증명해주고 있는 것으로서, 북한은 스스로의 파멸을 재촉할 뿐이라는 점을 분명히 깨달아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방부는 또 "우리 군은 대한민국의 안보를 위협하는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 대해서도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핵과 미사일 개발이라는 망상에서 벗어나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가 요구하고 있는 비핵화의 길로 마땅히 나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현지 지도에서 "핵탄을 경량화해 탄도 로켓에 맞게 표준화, 규격화를 실현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KN-08과 함께 원형 핵탄두 모형으로 보이는 물체의 사진도 공개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3/09 16: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