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류최강 이세돌, '인공지능' 알파고에 충격 불계패(종합2보)

알파고, 중반 '승부수' 한 방으로 판세 뒤집어
알파고 첫수에 1분30초 뜸 들여…양 화점 포석 출발
이세돌, 낯선 상대에 긴장한 듯 잦은 실수
인류최강 이세돌, '인공지능' 알파고에 충격 불계패(종합2보) - 1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윤보람 기자 = 세계 최정상의 프로 바둑기사 이세돌(33) 9단이 인공지능과의 역사적인 대결에서 충격의 패배를 당했다.

이세돌 9단은 9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알파고와 한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5번기 제1국에서 흑을 잡고 186수 만에 불계패했다.

구글 자회사인 구글 딥마인드가 개발한 알파고는 지난해 10월 유럽챔피언 판후이 2단을 5대 0으로 누른 데 이어 인류 대표로 나선 이세돌마저 제압해 새로운 시대가 도래했음을 알렸다.

알파고는 세계 최정상 프로기사와 호선으로 정면 대결해 이긴 최초의 인공지능이다.

바둑은 돌을 놓는 경우의 수가 우주의 원자보다 많은 복잡성으로 컴퓨터가 정복하기 가장 어려운 게임으로 여겨졌다.

<세기의 대국> 대국장 나서는 이세돌
<세기의 대국> 대국장 나서는 이세돌<세기의 대국> 대국장 나서는 이세돌

이세돌은 이번 대국을 앞두고 승리를 자신했으나 5개월여 동안 '특수 훈련'을 쌓은 알파고는 한층 업그레이드된 레벨이었다.

유튜브로 전세계에 생중계되는 가운데 진행된 이날 대국은 딥마인드의 개발자이자 아마추어 6단인 아자황이 알파고를 대신해 돌을 가린 결과 이세돌 9단이 흑을 잡았다.

먼저 돌을 두게 된 이 9단은 첫수로 우상귀 소목을 선택했다.

알파고는 인공지능답지 않게 첫수부터 뜸을 들이다 1분30초 만에 좌상귀 화점에 돌을 놓았다.

이세돌은 다음 수로 우하귀에 역시 소목을 택했고 알파고는 4번째 수를 좌하귀 화점을 차지하면서 양 화점 포석으로 대국을 시작했다.

알파고는 판후이(중국)와 대국에서도 5판 모두 첫 수를 화점에 놓았다.

<세기의 대국> 눈 감은 이세돌, 186수만에 불계패
<세기의 대국> 눈 감은 이세돌, 186수만에 불계패<세기의 대국> 눈 감은 이세돌, 186수만에 불계패

이세돌은 다음 수로 우상귀를 걸친 뒤 알파고가 날일자로 받자 우변 중심 화점에서 날일자로 처진 곳에 착점했다.

이후 이세돌은 우변에 집을 짓고 알파고는 상변에 세력을 쌓아 흑을 공격하는 전투가 벌어졌다.

특히 알파고는 상변에서 흑을 강하게 끊으며 거칠게 몰아붙여 초반 공격의 주도권을 잡았다.

힘겹게 초반 공세를 막아낸 이세돌은 우상귀에서 뻗어 나온 알파고의 돌을 공격하면서 중앙에 세력을 쌓았고 좌하귀에 양걸침을 하면서 포인트를 만회했다.

이후 좌하귀 접전을 통해 이세돌 9단이 좌중앙에 큰 집을 만들어 다소 유리한 형세를 만들었다.

그러나 알파고가 예상치 못한 승부수 한 방을 터뜨려 단숨에 승부를 뒤집었다.

<세기의 대국> '인간 대 인공지능 누가 이길까?'
<세기의 대국> '인간 대 인공지능 누가 이길까?'<세기의 대국> '인간 대 인공지능 누가 이길까?'

형세가 불리하다고 정확하게 판단한 알파고는 백 102수로 우변 흑집에 침투했다.

뜻밖의 승부수에 당황한 이세돌은 장고를 거듭했으나 좀처럼 마땅한 대응책을 찾지 못했다.

결국, 흑집이 부서지며 우상변이 백집으로 돌변해 형세가 급격하게 알파고 쪽으로 기울었다.

이세돌은 이후 맹렬하게 추격전을 펼쳤으나 좀처럼 집 차이가 좁혀지지 않았다.

KBS 해설을 맡은 박정상 9단은 "반면 승부로 보일 만큼 백이 유리하다"고 평가했다.

'반면 승부'라는 말은 흑과 백의 집이 비슷하다는 뜻이다.

'인간' 이세돌, 인공지능에 '패'
'인간' 이세돌, 인공지능에 '패''인간' 이세돌, 인공지능에 '패'

즉, 백에게 덤 7.5집을 줘야 하는 이세돌이 그만큼 불리한 판세인데 프로 대국에서는 뒤집을 수 없는 차이다.

수차례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며 고민하던 이세돌은 결국 186수 만에 항복을 선언하고 말았다.

경기 종료 후 알파고는 제한시간 5분 30초를 남겼고, 이세돌은 28분 28초를 남겼다.

바둑 TV 해설을 한 유창혁 9단은 "오늘 이세돌 9단이 낯선 상대와 대국하면서 다소 긴장한 듯 평소답지 않게 실수가 많이 나왔다"고 지적했다.

대국 종료 후 이세돌은 "진다고 생각 안 했는데 너무 놀랐다"고 소감을 밝히며 "오늘은 졌지만 내일은 자신 있다"고 각오를 다졌다

딥마인드의 데미스 허사비스 최고경영자(CEO)는 "역사적인 순간이다. 흥미로운 게임이 진행됐고 결과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날 흥미진진하고 긴장감 넘치는 경기를 펼친 이세돌 9단에게 큰 존경을 표한다고 전했다.

이세돌과 알파고의 대결은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둘은 오는 15일까지 총 5번 맞붙으며, 3번 이기는 쪽이 승자가 된다.

이세돌과 알파고의 제2국은 10일 오후 1시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인류최강 이세돌, '인공지능' 알파고에 충격 불계패(종합2보) - 3
인류최강 이세돌, '인공지능' 알파고에 충격 불계패(종합2보) - 2
인류최강 이세돌, '인공지능' 알파고에 충격 불계패(종합2보) - 4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3/09 17: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