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철수, 야권통합 제안 정면 거부…"비겁한 정치공작"

"국면전환용 제안…자객공천으로 협박, 통합제안으로 회유""김종인은 임시사장…더민주, 총선후 만년야당 돌아갈것"
국민의당 후보 격려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격려하는 안철수국민의당 후보 격려하는 안철수

(서울·부산=연합뉴스) 조성흠 이정현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3일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의 야권통합 제안에 대해 "이 제안은 말 그대로 제안이 아니고 국민의당에 대한 정치공작이고 공격"이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부산여성회관에서 열린 '부산을 바꿔! 국민콘서트'에서 김 대표의 제안에 대해 "필리버스터 중단에 따른 국면전환용이라는 것을 모든 분들이 알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안 대표는 또 "우리 당 천정배 공동대표를 떨어뜨리기 위해 영입 인사를 이른바 '자객공천'한 게 불과 사흘 전"이라며 "한 손으로 협박하고 다른 손으로 회유하는 것을 뭐라 하나. 비겁한 공작이라 한다. 국민의당이 제3당으로 우뚝 서는 것을 방해하고 저지하려는 정치공작"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심지어 안철수만 빼고 다 받겠다는 오만한 말까지 서슴지 않는다. 도대체 우리 당을 얼마나 만만하게 보면 이런 막말을 하는지 모르겠다"며 "이런 게 막말정치, 갑질정치, 낡은정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대표는 김 대표가 공천 전권을 요구하며 '국가도 비상상황에서 헌법을 중지한다'는 한 인터뷰 발언을 겨냥, "경악스런 발언, 쿠데타적 발상"이라고 비판한 뒤 "김 대표는 헌정을 중단시킨 국보위(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 수준으로 전권을 장악했다. 그럼에도 김 대표는 당의 주인이 아니다. 임시 사장"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당 주인은 바뀌지 않았다. 총선이 지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전과 똑같은 모습으로 다시 패권주의, 배타주의 만년 야당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철수, 야권통합 제안 정면 거부…"비겁한 정치공작" - 2

jo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3/03 16: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