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폴크스바겐·아우디 4월말 리콜 시행할듯…계획서 제출


폴크스바겐·아우디 4월말 리콜 시행할듯…계획서 제출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 배출가스 조작과 관련된 폴크스바겐과 아우디 차량에 대한 리콜이 이르면 4월 말부터 시행될 수 있을 전망이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 2일 환경부에 배기가스 관련 상세 내용을 담은 리콜 계획을 제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제출한 리콜 계획서에는 배출가스 조작 발생 원인, 리콜 대상 자동차의 범위, 개선 대책 등이 포함됐다.

리콜은 순차적으로 모델별로 진행되며 일부 모델의 경우 이르면 4월 말부터 시행 가능하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 따르면 리콜 대상 차량 중 2.0L EA189엔진 차량은 독일 본사로부터 제공받은 소프트웨어의 업그레이드를 통해 약 30분 내로 진행할 수 있다.

하드웨어를 추가 장착해야 하는 EA 189 1.6L 엔진을 탑재한 차량들의 경우에는 1시간 가량이 소요된다.

리콜이 완료된 차량은 독일 본사 테스트 결과 환경 기준을 충족시키면서도 성능 및 연비는 유지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전했다.

국내에서 리콜 대상인 아우디와 폴크스바겐 차량은 15개 차종 12만5천519대이다.

앞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 1월 6일 환경부에 리콜 계획서를 1차 제출하고 이튿날 환경부 측과 대면 미팅을 통해 추후 필요한 사항에 대해 협의를 완료한 바 있다.

이후 환경부는 같은달 14일 리콜계획서의 보완을 요청했고 이에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독일 본사로부터 제공받은 솔루션 등에 대해 환경부와 협의를 진행해왔다. 이번에 제출한 상세 계획에는 이러한 협의 내용이 반영됐다.

또 환경부의 요청에 따라 같은달 19일에는 독일 폴크스바겐 본사에서 사장급 인원을 포함한 엔지니어 그룹이 환경부 교통환경과를 방문해 리콜 대상 소프트웨어에 대한 기술적 내용을 설명한 바 있다.

하지만 환경부는 차량 리콜을 제때 시행하지 않은 혐의(대기환경보전법) 등으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총괄대표인 요하네스 타머 사장 등을 고발했다.

검찰은 지난 2월 19일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벌이고 있다.

폴크스바겐·아우디 4월말 리콜 시행할듯…계획서 제출 - 2

freem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3/03 10: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