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엔 北제재> EU·英·獨 "제재 결의 환영"…추가 제재 검토도(종합2보)

(브뤼셀·런던·베를린=연합뉴스) 송병승 황정우 고형규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고강도 대북한 제재 결의안을 채택한 데 대해 유럽연합(EU)과 영국, 독일 등 EU 주요 회원국은 일제히 환영한다는 성명을 냈다.

EU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 채택에 따라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 논의에 본격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유엔 北제재> EU·英·獨 "제재 결의 환영"…추가 제재 검토도(종합2보)1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2일(현지시간)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 2270호는 전 지구적 비핵화 체제에 대한 지지를 표명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모게리니 대표는 이날 성명에서 결의안 채택은 북한의 불법적인 핵무기, 대량파괴무기(WMD), 탄도미사일 프로그램과 이에 대한 자금원을 겨냥한 국제사회의 단결과 결의를 분명하게 보여준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모게리니 대표는 EU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즉각 이행할 수 있도록 법제화할 것이며 이를 보완할 수 있는 EU 자체의 추가 제재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EU 당국은 북한이 4차 핵실험을 강행하고 장거리 로켓(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대북 제재 방안을 검토해 왔다.

EU 외교소식통은 유엔 안보리 제재가 나온 이후에 안보리 제재와 별도로 EU 차원의 추가 제재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이미 밝혔다.

EU는 지난 2013년 2월 북한이 3차 핵실험을 단행했을 당시에도 북한에 대해 금융 및 무역제재, 자산 동결, 그리고 여행제한 등 광범위하고 강력한 제재를 부과했다. 당시 EU의 추가 제재에는 유엔 차원에서 승인된 제재의 이행과 아울러 EU 자체의 금융 및 무역 제재 방안이 포함됐다.

EU는 북한에 대해 무기 및 핵개발 관련 기술 수출을 금지하고 있으며 사치품 금수, 자산 동결, 여행 제한 등의 제재를 가하고 있다.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영국 정부는 북한이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을 계속한다면 추가적인 안보리 행동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필립 해먼드 영국 외무장관은 성명에서 "북한이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을 주민들 삶의 개선보다 우선하는 현재의 노선을 계속하면 추가적인 고립과 안보리 행동에 직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먼드 장관은 "북한은 도발들을 중단하고 국제사회와의 건설적 관계를 위한 가시적 조치를 해야 한다"면서 "태도를 바꾸고 구체적 조치들을 취할 용의가 있다면 국제사회는 이에 긍정적으로 반응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경고했다.

독일 외교부도 이날 홈페이지에 게시한 성명에서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강화 결의 조치를 환영한다면서 북한 정권에 중요한 신호를 보냈다고 평가했다.

마르틴 셰퍼 독일 외교부 대변인은 "북한의 핵실험 강행과 탄도 기술을 이용한 로켓 발사 등 용납할 수 없는 도발 이후, 새로운 징계 조치는 불가피하면서도 당연한 반응이며 평양의 권력자들에 대한 중요한 신호"라고 강조했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7 08: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