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내 인기드라마 2편 미얀마 국영방송서 내달 방영

문체부-문화산업교류재단 '우수영상물 해외배급사업' 첫 성과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국내 인기 드라마 2편이 미얀마 국영방송을 통해 방영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산업교류재단은 '한국우수영상물 해외배급' 사업의 첫 성과물로 미얀마 국영방송인 엠아르티브이(MRTV)에서 국내 TV 드라마 2편이 방송된다고 2일 밝혔다.

문체부와 한국문화산업교류재단은 한류 확산과 쌍방향 문화 교류를 위해 해외 국·관영 방송국 등 유력 매체에 국내 우수 영상물을 무상 배급하는 '한국우수영상물 해외배급'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번 사업의 첫 성과물로 미얀마 MRTV에서 다음 달 '천일의 약속'과 '신데렐라 언니'가 특별 편성된다.

문체부는 "미얀마는 하루 방송되는 한국 프로그램이 10개에 달하고 외산 드라마 중 한국 드라마 비중이 90%에 이를 정도로 한류 열기가 높은 나라"라며 "저렴한 가격을 내세워 미얀마 진출을 시도하는 중국, 인도, 일본 등과의 경쟁 속에서 한류를 지속 확산시키려면 이번 사업과 같은 호혜적 교류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미얀마를 첫 사업 상대국으로 선택한 배경을 밝혔다.

문체부는 또 현재 피지, 자메이카, 키르기스스탄, 방글라데시, 레소토, 스와질란드, 보츠와나 등과도 계약 협의가 진행 중이어서 더 많은 국가에 한류가 확산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문화산업교류재단 김덕중 사무국장은 "한류 콘텐츠 접근이 어렵거나 우리나라와 문화 교류가 부족했던 국가에 '한국우수영상물 배급'을 지원함으로써 한국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를 고취하고 한류 확산의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3/02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