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작년 국내 광고시장 6.2%↑…모바일광고 1조원 돌파

지상파TV·잡지 '지고'…케이블·IPTV·OOH '뜨고'광고비 작년 10조7천억원…올해 1.8% 증가 전망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최근 몇 년간 2% 안팎의 저성장 기조를 보이던 국내 광고시장이 지난해 6.2% 성장히며 반등에 성공했다. 상반기에 메르스 사태로 다소 주춤한 모습이었지만 하반기에 완연한 회복세를 보였다.

2일 제일기획[030000]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총 광고비는 전년도 10조996억원보다 6.2% 증가한 10조7천27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0.6% 성장에 그쳤던 2014년에 대한 기저효과와 함께 정부의 경기 부양 정책이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기업들도 전년보다 광고 마케팅에 적극적이었고 특히 게임, 부동산 중개 서비스 등 모바일을 기반으로 한 기업들이 대거 광고비를 투입했다.

매체별로 보면 지상파TV 광고비는 2014년보다 0.2% 감소한 1조9천702억원을 기록했다.

2014년 세월호 이슈 등으로 실적이 큰 폭으로 하락한 데 이어 2015년에는 상반기 메르스 사태의 영향으로 전년 수준에 머물렀다.

케이블 TV 광고는 양질의 콘텐츠를 앞세운 종합편성채널과 대형케이블 PP(프로그램 공급업체)의 활약으로 전년보다 16.7% 성장한 1조7천768억원으로 집계됐다.

IPTV 광고는 전년보다 26% 성장한 801억원이었다. IPTV는 가입자수 확대 및 VOD 시청 증가 등에 따라 매년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신문광고 시장은 전년보다 0.5% 증가한 1조5천11억원을 기록했다. 중앙지, 경제지 등의 소폭 성장에 힘입어 몇 년간 지속된 마이너스 성장을 탈출했다.

잡지광고 시장은 4천167억원으로 4.8% 감소, 역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디지털(PC·모바일) 광고비는 모바일의 급성장에 힘입어 3조원을 넘어섰다.

PC광고 시장은 7.8% 감소한 1조7천216억원을 기록하며 하락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모바일 광고 시장은 2010년 집계를 시작한 이래 처음으로 1조원을 돌파, 전년보다 52.6% 증가한 1조2천802억원을 기록했다.

옥외·극장·교통 광고를 합친 OOH(Out of Home) 광고 시장은 2014년보다 7.4% 성장하며 1조51억원으로 집계됐다.

전광판, 옥상광고를 중심으로 한 전통적인 옥외광고는 전년보다 3.3% 감소한 반면 교통광고는 11.7% 성장했다. 극장광고도 영화 관람객 최대라는 호재 속에 전년보다 20.2% 증가했다.

올해에는 지난해보다 1.8% 성장한 10조9천234억원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일기획은 국내 경제의 저성장 기조 예상, 환율 상승 등 불안한 경제 신호들 속에서도 올림픽 개최와 모바일, IPTV 광고의 높은 성장세 등을 호재로 들었다.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3/02 08: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