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뉴욕 서너시간' NASA 초음속 여객기 개발 착수

혁신적 디자인과 함께 음속돌파 때 굉음도 제어하기로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방산업체 록히드마틴과 함께 저소음 초음속 여객기 개발에 나섰다고 29일(현지시간) 밝혔다.

NASA는 록히드마틴의 예비 설계 작업에 17개월 동안 2천만 달러(약 247억원)를 투자해 2020년에는 시험 비행을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는 튜브 형태에 날개가 달린 기존의 여객기 형태에서 탈피한 혁신적인 디자인을 자랑한다.

연비를 높이고 배출 가스와 소음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는 NASA의 '항공 새 지평 구상'에 포함된 'X-플레인'의 첫 번째 시리즈다.

앞서 초음속 여객기로는 프랑스와 영국이 1960년대 공동 개발한 콩코드가 있었다.

콩코드는 1976년 정식 취항해 유럽(런던, 파리)과 미국(뉴욕, 워싱턴) 사이를 정기 운항했지만 음속 돌파 때 굉음이 너무 심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게다가 콩코드는 2000년 113명이 사망한 추락사고까지 만나 결국 2003년 운항이 종료됐다.

러시아가 개발한 초음속 여객기인 투폴레프 Tu-144도 1968년 첫 비행에 성공했지만 1983년 생산이 중단됐다.

음속은 실온을 기준으로 했을 때 1초에 340m, 1시간에 1천224㎞를 간다. 콩코드의 순항속도는 인천과 뉴욕을 5시간 정도에 주파할 수 있는 시속 2천158㎞였다.

'서울-뉴욕 서너시간' NASA 초음속 여객기 개발 착수 - 2

mi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3/01 21: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