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크나큰 "꿈꿔온 데뷔, 간절했다…이름처럼 커나갈게요"

노을 소속사서 5인조 그룹 선보여…첫 싱글 '노크'로 데뷔
가요계 첫발 내딛는 '크나큰'
가요계 첫발 내딛는 '크나큰'가요계 첫발 내딛는 '크나큰'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다른 기획사 연습생을 거쳐 이곳에 모인 멤버들은 간절함이 커 보였다.

2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첫 싱글음반 '노크'(KNOCK) 발매 쇼케이스를 연 5인조 신인 보이그룹 '크나큰'(KNK)이다.

JYP엔터테인먼트 공채 오디션 2위를 한 이력이 있는 박승준은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연습생을 거쳤고, 정인성은 빅히트와 FNC엔터테인먼트, 김유진은 TS엔터테인먼트, 김지훈은 내가네트워크를 거쳐 노을의 소속사인 YNB엔터테인먼트에 둥지를 틀고 비로소 크나큰으로 데뷔했다.

멤버들의 평균 연습생 기간만 5년으로 데뷔가 좌절된 경험이 있는 멤버들은 "꿈꿔온 쇼케이스여서 감동적"이라며 "다섯 명이 한곳을 보고 5년간 달려와 좋은 결과물로 보답하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방탄소년단 멤버가 될 뻔한 박승준은 "방탄소년단이 안 부러웠다면 거짓말"이라며 "하지만 방탄소년단이 잘돼서 너무 좋다. 어렸을 때부터 같이 연습하던 사이여서 계속 연락해왔는데 '데뷔해서 잘 되라'고 응원해줬다. 같이 무대에 서고 싶은 마음이다. 이곳이 방탄소년단의 쇼케이스 장소여서 좋은 기운을 받을 것 같다"고 말했다.

역시 방탄소년단과 연습한 정인성은 "음악적인 색깔이 달라 다른 길을 걷겠지만 정상에서 만나면 좋겠다"며 "같이 윈윈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또 비에이피와 함께 연습한 김유진은 "제가 스스로 부족하다는 느낌 때문에 나왔다"며 "비에이피 선배들을 보며 멋있다고 생각했다. 운 좋게 비에이피 선배들과 활동이 겹쳐 연락했더니 '고생했다. 방송사에서 만나자'고 하더라"고 웃었다.

이 과정을 경험했기에 '이 길이 맞는 길인가'란 고민도 한 듯 보였다.

박승준은 "막막한 심정도 있었고 지금의 기획사에서도 데뷔가 늦춰져 맞는 길인가란 고민도 했다"며 "그래도 더 열심히 해 꼭 데뷔하겠다는 간절함이 더 컸다"고 말했다.

크나큰 "꿈꿔온 데뷔, 간절했다…이름처럼 커나갈게요"1
데뷔 쇼케이스 하는 '크나큰'
데뷔 쇼케이스 하는 '크나큰'데뷔 쇼케이스 하는 '크나큰'

크나큰은 팀명부터 독특하다. '크나큰 사람이 되라'는 뜻과 'K팝 노크'(K-pop kNocK), 즉 '자신들의 음악으로 K팝의 문을 두드린다'는 중의적인 의미가 담겼다.

오희준은 "팀명이 크나큰이란 사실을 알고 충격에 휩싸였다"며 "하지만 계속 듣다 보니 뜻도, 어감도 좋아 우리도 찬성했다. 팀명을 정할 때 리얼리티, 카이저, 로얄 등 여러 의견이 있었다"고 웃었다.

팀명에 맞게 멤버들의 평균 신장은 185㎝로 남성적인 비주얼을 겸비해 모델 분위기를 풍긴다.

그러나 이들은 오랜 연습생 생활을 거친 팀답게 외모보다는 가창력과 악기 연주까지 가능한 실력파란 걸 보여주는 커버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동방신기의 '러브 인 디 아이스'(Love In The Ice)를 하모니로 들려주며 가창력을 선보였고, 정인성·오희준·김유진은 어쿠스틱 기타와 건반 연주를 직접 하며 고(故) 김광석의 '거리에서'를 노래했다.

어쿠스틱 기타 연주를 한 오희준은 "밴드를 한 적이 있다"며 "일렉 기타만 치다가 통기타를 독학한 건 1년"이라고, 건반을 연주한 정인성은 "1년 독학했는데 아직 미숙하지만 피아노 치는 걸 좋아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아이돌답게 타이틀곡은 강렬한 퍼포먼스가 강조된 '노크'이다.

보아의 '아틀란티스 소녀'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낸 작곡가 황성제가 이끄는 프로듀서 팀인 '버터플라이'가 작사·작곡했으며 멤버 김유진이 랩메이킹에 참여했다.

정인성은 무대를 보여준 뒤 "자다가 일어나도 춤을 출 수 있도록 준비가 돼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또 다른 곡 '마음씨'는 다섯 멤버의 하모니를 감상할 수 있는 발라드로 타이틀곡과는 상반된 노래다.

멤버들은 "우리는 모델 같은 느낌도 있고 다른 팀과 달리 남성적인 이미지가 두드러진다"고 차별점을 소개하며 "이름처럼 커가는 그룹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5: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