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1절 앞두고 캐나다 연방의회서 울려퍼진 "대한민국 만세"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3.1절을 앞두고 캐나다 연방의회에서 한 캐나다 의원이 한국어로 "대한민국 만세"를 외쳐 동료 의원들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3.1절 앞두고 캐나다 연방의회서 울려퍼진 "대한민국 만세" - 2

캐나다 한인 매체 월드인캐나다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알리 에사시(자유당ㆍ윌로데일) 캐나다 연방의원은 지난 25일(현지시간) 연방의회 연설에서 다음달 1일이 제97주년 3.1절이라고 소개하며 "대한민국 만세"를 정확한 한국어 발음으로 외쳤다.

에사시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인 윌로데일의 많은 주민들, 특히 한국 교민 사회가 가진 위대한 자부심을 소개하고 싶다며 3.1절을 언급했다.

윌로데일은 한국 교민이 전체 주민의 약 10%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에사시 의원은 "화요일은 삼일 혹은 만세시위라 불리는 삼일운동의 제97주년 기념일"이라며 "삼일운동은 한국 독립운동의 중요한 이정표"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 독립 선언의 정신을 기리고 한국의 독립과 캐나다의 한국 교민 사회를 위해 잠시 멈추고 축하를 하자고 제안했다.

3.1절 앞두고 캐나다 연방의회서 울려퍼진 "대한민국 만세" - 3

에사시 의원은 또 독립 이후로 한국이 얼마나 발전했는지를 보면 경이롭다며 한국이 다른 자유세계에 좋은 신호등으로, 또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이고 진보된 국가로 발전했다고 말했다.

그는 "3월 1일에 모든 캐나다인이 역사적인 순간을 축하하고자 캐나다 한국 교민 사회에 합류해 축하를 해주자"고 제안하면서 한국어로 "대한민국 만세"를 외치며 발표를 마쳤고, 경청하던 동료 의원들은 기립박수를 보냈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16: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