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한 억류 美대학생 기자회견…"범죄 행위 사죄"


북한 억류 美대학생 기자회견…"범죄 행위 사죄"

北억류 미국인 대학생 집
北억류 미국인 대학생 집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최근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대학생이 29일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범죄 행위'에 대해 사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미국 버지니아대 학생인 오토 웜비어(21)는 이날 "양각도국제호텔 종업원구역에서 조선 인민에게 자기 제도에 대한 애착심을 심어주는 정치적 구호를 떼버리는 범죄를 감행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내가 범한 범죄는 매우 엄중하며 사전에 준비된 범죄였다"고 덧붙였다.

통신은 이어 그가 "미 행정부가 집요하게 떠들어대고 있는 조선의 '인권문제'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를 전복시키기 위한 위선적인 구실에 불과하다는 것을 깨달았다"면서 북한 인민과 정부에 사죄하고 용서를 빌었다고 전했댜

앞서 웜비어는 중국 시안(西安)에 본사를 둔 북한 전문 여행사 '영 파이어니어 투어스'를 통해 북한에 여행을 갔다가 지난 2일 구금됐다.

통신은 지난 22일 웜비어의 억류 사실을 전하며 그가 미국 정부의 묵인과 조종 아래 '반공화국 적대행위'를 했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으로 어떤 행위를 했는지 등은 설명하지 않았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12: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