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부3군+괴산' 선거구 획정안 놓고 충북 여야 책임공방

여 "비례대표 고집 문재인 몽니 탓" vs 야 "정우택·경대수 책임"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 괴산군을 남부3군(보은·옥천·영동) 선거구에 합치는 선거구 획정안을 반대하는 여론이 고조되자 29일 그 책임을 둘러싸고 여야가 치열한 책임 공방을 벌였다.

새누리당은 비례대표 감축을 반대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탓으로 돌렸고, 더민주는 선거구 획정 관련 헌법소원을 제기, 원인 제공을 한 새누리당 정우택 의원과 정개특위에서 막아내지 못한 같은 당 경대수 의원의 책임이라고 공세를 폈다.

고향 괴산군이 자신의 선거구인 중부4군(증평·진천·괴산·음성)에서 떨어져 나가게 된 경대수 의원과 괴산이 자신의 선거구인 남부3군(보은·옥천·영동)으로 합쳐지게 된 박덕흠 의원은 이날 공동 기자회견을 해 문 전 대표를 겨냥했다.

이들은 "문 전 대표가 이끌었던 야당은 농어촌 선거구를 지켜내겠다고 했지만 거짓말이었다"며 "비례대표로 정치적 이익을 얻으려는 문 전 대표를 비롯한 야당 지도부의 정치적 꼼수가 결국 농촌 주민의 정치적 선택권을 빼앗아갔다"고 주장했다.

괴산과 남부3군의 선거구 통합 역시 비례대표를 욕심낸 야당 탓이라는 논리다.

더민주는 즉각 '적반하장', '아전인수'라고 반박했다.

더민주 충북도당은 이날 성명을 내 "선거구 획정 혼란의 원인 제공에서 결과까지 모든 책임이 새누리당에 있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 최고위원이었던 정우택 의원이 헌법소원을 내면서 선거구 획정 논란의 단초를 제공했으니 그에게 이번 혼란의 1차적 책임이 있다"고 못박았다.

경 의원에 대해서도 "고향인 괴산을 지키기 위해 사력을 다해 저항했다는 이야기를 들은 바 없다"며 "고향을 지키지 못한 의원이 무슨 할 말이 있느냐"고 꼬집었다.

k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12: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