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만에도 '진실과 화해 위원회'…과거사 청산 나선다

2·28 사태 진상규명 위해 기록물 공개·진화위 구성 추진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대만 차기정부가 과거 군사독재 시절의 역사 청산을 위해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진실과 화해 위원회' 같은 기구를 설치하기로 했다.

29일 대만 연합보 등에 따르면 차이잉원(蔡英文) 총통 당선인은 타이베이에서 '2·28 사태' 69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총통 취임 이후 철권통치 시대 기록물을 공개하고 '진실과 화해 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차이 당선인은 "'역사의 잘못'을 마무리해야만 대만이 진정한 자유민주의 땅이 될 수 있다"며 "이 땅에 진실과 정의를 실현함으로써 '암흑의 역사'에 마침표를 찍고 대만이 앞으로 전진할 수 있도록 하자"고 말했다.

그는 또 2·28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한 관련 법률의 제·개정 작업에도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2·28 사태는 1947년 대만 당국의 암 담배상 단속을 계기로 항의 시위가 거세지자 군이 동원돼 원주민을 무자비하게 유혈 진압한 사건이다. 추후 정부 발표로만 2만여 명이라는 희생자가 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사건 이후 국민당 정부의 군사 독재는 1949년부터 1987년까지 계엄령으로 이어졌으며, '백색공포'로 알려진 철권통치가 40년간 지속됐다.

차이 당선인의 이 같은 과거사 청산에 대한 의지에 따라 2·28 사태의 총책임자로 지목돼온 장제스(蔣介石) 전 총통을 둘러싼 대만 정치권의 논란이 심화할 전망이다.

2·28 사태 유족 대표 판신싱(潘信行)씨는 "아직 사태의 진상이 명확하지 않다. 정부가 밝힌 보고서엔 피해자만 있고 가해자는 나타나지 않는다"며 "우리들은 보복이 아닌 화해를 바랄 뿐이다. 화해의 전제는 진실이고, 진실이 없으면 어떤 화해도 성립될 수 없다"고 말했다.

판씨는 이어 "차기 정부가 남아프리카와 동독의 경험을 참고해 '진실과 화해 위원회'를 구성하고 민진당이 과반 의석을 차지한 입법원(의회)에서 법률 제개정이 이뤄지면 정의 실현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대만 시민단체들은 이중에서도 미국 하버드대 도서관에 보관돼 있는 장제스, 장징궈(蔣經國) 전 총통 부자의 일기를 돌려받아 내용을 공개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피해자 유족들과 시민단체들은 또 초중고 교과서에 2·28 사건의 책임자가 누군지를 명시하고 장제스 전 총통을 기념하는 중정기념당에도 이런 내용이 반영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 유족은 기념식에 참석한 마잉주(馬英九) 총통에게 2·28 사건의 배상금은 국민당의 자산으로 지불해야 하며 대만내 학교 곳곳에 산재한 장제스 동상도 철거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실제 28일 전야에는 대만 전역에서 장제스 동상에 페인트 칠이 되거나 파손되는 등 사태가 벌어졌다.

이에 대해 국민당 주석경선 후보인 훙슈주(洪秀柱) 전 입법원장은 "상처에 더이상 소금을 뿌리는 일은 하지 말자"고 호소했다.

28일 당일 오전 국민당 중앙당사에 화염병이 투척되는 사태가 발생하자 린옌화(林奕華) 국민당 대변인은 유감을 표시하며 "국민당은 결코 2·28 사건의 교훈을 잊지 않고 평화와 화해를 추구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차이 당선인은 기념식 참석후 페이스북을 통해 "매년 2월28일이면 우리 모두 이 사건을 다시 떠올려야 한다"며 "끊임없는 반성을 통해서만이 역사에서 교훈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만에도 '진실과 화해 위원회'…과거사 청산 나선다 - 2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11: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