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월호 인양 사전작업'…수중 철제펜스 한국 도착

세월호 주변 3만2천㎡에 사각펜스 설치·시신 등 유실 방지

(목포=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전남 진도 인근 해역에 침몰한 세월호 주변을 두를 펜스가 중국에서 도착, 세월호 인양 작업이 본격화된다.

'세월호 인양 사전작업'…수중 철제펜스 한국 도착 - 2

29일 오전 전남 목포 신항에 세월호 인양 업체인 중국 상하이샐비지 소속 센치엔호(7천t)가 도착해 세관·출입국관리·검역 수속(CIQ)을 받았다.

지난 26일 낮 12시 중국 상하이에서 출발한 센치엔호에는 세월호 주변에 설치할 가로 200m, 세로 160m, 높이 3m의 철제펜스와 인양작업에 필요한 각종 보급 물품이 가득 실려 있다.

센치엔호는 이날 오전 중 통관절차를 마치고 기상여건이 좋으면 전남 진도군 세월호 침몰현장으로 이동, 인양이 종료될 때까지 현장 보조작업을 계속할 예정이다.

콘크리트에 고정해 제작된 철제펜스 36개는 세월호 주변 수중에서 가로 200m, 세로 160m, 높이 3m 형태의 직사각형으로 조립돼 넓이 3만2천㎡의 유실방지 공간을 만든다.

각각의 철제펜스 세트는 콘크리트블록 2개(개당 5.6t)에 강철 기둥과 빔을 심고 이들 구조물 사이에 눈금 2㎝의 철제망을 고정해 강한 조류에도 견딜 수 있게 제작됐다.

'세월호 인양 사전작업'…수중 철제펜스 한국 도착 - 3

세월호 인양작업 도중 시신 유실 등을 막기 위해 중국 잠수사들이 세월호의 출입구와 창문에 일일이 철제망을 설치했지만 접근 자체가 불가능한 곳이 있어 혹시 모를 유실에 대비하기 위해 철제펜스를 설치한다.

세월호 인양 작업이 끝나면 철제 펜스 안을 다시 수색한다.

펜스 설치 작업에만 60억원의 추가비용이 투입된다.

다음 달 2일부터 펜스 설치작업을 시작해 한 달 안에 마무리한다.

이후 5월께 세월호를 살짝 들어 올려 바닥에 리프팅빔을 설치하는 등 실제 인양에 돌입해 선체를 육상으로 올리는 작업을 7월 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12: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