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화인들 "부산시, BIFF조직위 정관 개정에 간섭말아야"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국제영화제(BIFF) 조직위원회 정관 개정을 위한 임시총회 개최를 두고 영화인들과 부산시가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영화단체연대회의는 29일 성명서를 내고 "(부산)시는 새로운 정관을 만드는 데 어떤 간섭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영화인들은 25일 부산국제영화제(BIFF) 조직위원회 정기총회에서 서병수 부산시장이 '임시총회 소집요구서'를 받지 않은 데 이어 이용관 BIFF집행위원장을 재위촉 하라는 의견을 듣지 않고 퇴장한 것을 문제 삼았다.

이를 두고 영화인들은 성명서에서 "조직위원장에서 사퇴하겠다는 분이 영화제를 계속 장악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내는 듯한 태도를 보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번 임시총회를 통해 BIFF가 민간 사단법인에 맞는 정관을 갖게 되길 희망한다"며 신속한 임시총회 소집을 부산시에 요구했다.

영화인들은 정기총회가 열린 25일 BIFF 사무국에 임시총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했다. 106명이 동참했다.

현재 정관에 따라 부산시는 3월 16일까지 임시총회를 개최해야 한다.

부산시는 정관 개정을 무작정 서두를 게 아니라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세부 내용이 마련되지 않은 상태에서 임시총회가 개최되면 절차가 졸속으로 처리될 우려가 있고, 자칫 영화제의 존립 자체가 흔들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부산시와 BIFF조직위는 조직위위원장 선임 외에 집행위원장이 임의로 자문위원을 위촉할 수 있도록 하는 권한의 제한과 사무총장·수석부집행위원장 자리를 신설하는 내용 등 2개 정관을 더 손봐야 한다.

부산시는 정관 개정을 위한 준비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임시총회 소집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총회 소집 기일(3월 16일)에서 7일이 지나도 총회가 열리지 않으면 재적임원 과반수나 재적회원 3분의 1 이상의 찬성으로 총회 소집이 가능하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11: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