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北 대통령 욕설'에 "민족적 수치로 자제하라"


정부, '北 대통령 욕설'에 "민족적 수치로 자제하라"

통일부 브리핑
통일부 브리핑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정부는 29일 북한이 연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욕설과 비난을 쏟아내는데 대해 "민족적 수치"라고 비판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북한은 연일 저열한 비난을 동원해 대통령을 비롯해 여러가지 우리를 비난하는 글들을 쏟아냈다"면서 "이건 좀 민족적 수치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비난, 이런 내용들은 그들 지도부의 수준을 만천하에 공개하는 그런 내용"이라면서 "(북한은) 자제해야 되고, (이런 일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 노동신문은 전날 '치마에 장도칼을 찬 현대판 돈키호테'란 글에서 박 대통령에 대해 '시대착오에 걸린 정신병자', '정신적 불구자' 등 막말을 쏟아냈고, 대남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도 29일 저열한 표현을 동원해 박 대통령을 비난했다.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11: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