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XX, 감사관실은 쓰레기"…욕설 퍼부은 서울교육청 감사관

감사원, 서울교육청에 대한 감사 결과 공개…해임 통보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서울의 공립고등학교 성추행 사건에 대한 감사 과정에서 서울시교육청 김모 감사관이 음주 감사를 하고, 부하 직원들에게 폭언을 일삼았다는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다.

감사원은 29일 '서울시교육청 감사관과 직원의 직무수행 관련 감사'를 마치고 서울시교육청 김모 감사관에 대해 해임 처분하라고 서울시교육청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김 감사관은 지난해 6월 개방형 직위 공개모집을 통해 임용된 변호사 출신이다.

감사원에 따르면 김 감사관은 지난해 7월 서울의 한 공립고등학교에서 발생한 성추행 사건에 대한 감사를 하면서 술을 마신 상태로 여교사 4명을 조사했다.

또 조사를 마친 뒤 사건 당사자인 성추행 피해 여교사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술을 마셨으며, 이 사실은 8월 초 언론을 통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직원들을 상대로 폭언도 서슴지 않았다. 김 감사관은 지난해 7월 오후 11시 회식을 마치고 직원들에게 "감사관실은 썩은 조직, 쓰레기"라고 폭언을 하고, 부하 직원에게 전화를 걸어 "감사관도 집에 안들어갔는데 먼저 들어갔다"면서 험구를 내뱉었다.

또 술을 마신 채로 사무실로 돌아와 밤 10시30분에 회의를 소집하는가 하는가 하면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감사 중인 성추행 사건의 가해자와 피해자에 대한 정보를 공개하기도 했다.

감사원은 김 감사관이 부임 이후 3개월 동안 5차례에 걸쳐 술을 마시고 폭언을 일삼았다고 밝혔다.

다만 김 감사관이 교육청 소속 여성 장학사를 성추행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당사자의 의견이 엇갈리고 현재 수사 중인 사항이어서 이번 감사 내용에는 포함되지 않았다고 감사원을 설명했다.

서울시교육청이 실시한 서울의 공립고등학교의 성추행 사건에 대한 감사에도 문제가 많았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서울시교육청의 전 감사팀장은 지난해 7월 감사 과정에서 피해자에 대한 조사를 미루는 등 소극적으로 감사에 임해 피해자들의 불만을 샀다.

또 사립유치원 경영실태에 대한 감사에서 한 유치원 원장이 전 서울시교육감 후보에게 100만원을 기부하는 등 유치원 예산으로 각종 단체에 228만원의 후원금을 지출한 사실을 보고받고도 관련 내용을 삭제하도록 지시했다.

감사원은 전 감사팀장에 대해 강등 처분하라고 통보했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11: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