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필리핀 정부 "독재자 마르코스 아들, 부통령감 안된다" 맹공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과거사를 외면하는 독재자의 아들에게 표를 던져서는 안 된다."

필리핀 정부가 오는 5월 대통령 선거와 함께 실시되는 부통령 선거에 출마한 독재자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대통령의 아들 마르코스 주니어 상원의원에 대한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2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에르미니오 콜로마 필리핀 대통령궁 대변인은 전날 마르코스 주니어 의원이 마르코스 전 대통령의 독재 시절 피해를 경시하며 장밋빛으로 포장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마르코스 주니어 의원은 부통령 후보로서 정직함과 책임감이 없다"며 "유권자들이 진실 인정을 거부하는 후보자를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베니그노 아키노 대통령은 지난 25일 마르코스 정권을 무너뜨린 '피플파워'(민중의 힘) 혁명 30주년 기념식에서 마르코스 주니어 의원을 겨냥, 아버지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아키노 대통령은 "만약 그가 아버지를 포함한 가족들이 저지른 악행을 보지 못한다면 같은 일을 반복하지 않는다고 어떻게 보장하느냐"고 지적했다.

마르코스 일가의 부정축재 추정 재산 100억 달러 가운데 지금까지 약 40%를 환수한 필리핀 정부는 보석류 등 일부를 전시해 독재정권의 폐해를 알릴 계획이다.

아키노 정부의 반 마르코스 행보는 젊은 유권자들의 역사 인식이 떨어지는 가운데 마르코스 주니어 의원이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1, 2위를 기록하며 부통령 당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는 분석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마르코스 주니어 의원은 일반인의 관심이 과거사가 아닌 삶의 개선에 있다며 자신에 대한 비판적 여론을 일축하고 있다.

그는 또 아버지의 집권 시절에 대한 평가는 역사에 맡겨야 한다고 주장하며 선거운동을 벌이고 있다.

마르코스 전 대통령은 1965년 당선된 뒤 1972년 계엄령을 선포, 철권 통치를 하다가 1986년 '피플파워'로 불리는 민중봉기로 사퇴하고 하와이로 망명해 1989년 72세를 일기로 숨졌다.

필리핀 정부 "독재자 마르코스 아들, 부통령감 안된다" 맹공 - 2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10: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