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 간판 뗀 롯데정밀화학 오늘 공식 출범

오성엽 신임대표 선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삼성그룹에서 롯데그룹으로 매각된 삼성정밀화학[004000]이 29일 '롯데정밀화학'으로 공식 출범했다.

삼성정밀화학은 이날 서울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사명을 롯데정밀화학으로 변경하기로 했다.

삼성정밀화학이 최대 주주인 삼성BP도 자체 이사회를 거쳐 롯데BP화학으로 간판을 바꿔 달 예정이다.

1964년 최초의 민영비료회사로 설립된 한국비료는 1994년 삼성에 인수되면서 삼성정밀화학으로 사명을 바꾼 지 22년 만에 다시 개명을 거쳐 새 출발 하게 된다.

롯데정밀화학은 오성엽 롯데케미칼[011170] 지원본부장과 정경문 롯데케미칼 지원부문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신규 사외이사로는 박석환 전 롯데케미칼 감사위원이, 기타비상무이사로는 임병연 롯데그룹 비전전략실장이 선임됐다.

주총 직후 이어지는 이사회에서는 오성엽 본부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출할 계획이다.

오 본부장은 중앙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롯데케미칼의 전신인 호남석유화학의 전략경영팀장을 거쳐 롯데케미칼에서 기획부문장, 모노머사업본부장 등을 지냈다.

2011년부터 4년 7개월간 삼성정밀화학을 이끌었던 성인희 사장은 이달 초 건강 등의 이유로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이날 주총장에서는 노조원 50여명이 참석, 떠나는 성 사장에게 감사패를 전하고 헹가래를 하는 등 훈훈한 풍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앞서 롯데그룹은 지난해 10월 삼성이 보유한 삼성SDI[006400] 케미칼 사업부문 지분과 삼성정밀화학 지분 31.5%을 3조원대에 인수·합병하는 내용의 '빅딜'을 단행했다.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10: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