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원유 넘친다…저장소로 소금동굴·철도화차 동원< WSJ>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미국의 원유 재고가 기록적인 수준으로 올라서자 남아도는 원유를 저장하기 위한 수단으로 철도화차를 활용하는 사례가 눈에 띄게 늘어나고 있다고 월 스트리트 저널이 28일 보도했다.

미국 에너지정보국에 따르면 1월말 현재 원유 재고는 5억 배럴을 웃돌아 1930년대 이후 최고치에 도달했다. 이에 따라 미국 각지의 저장 탱크들은 원유를 더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상태다.

석유 중개사들은 유가 하락으로 수송 비용 측면에서 매력이 떨어진 탓에 방치돼 있던 수많은 철도화차에 주목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초대형 유조선을 일종의 '부유형 저장탱크'로 활용한 과거의 사례에 빗대 철도화차를 '주행형 저장탱크'라고 부르고 있다.

저유가 상황과 철도화차의 확보가 쉽다는 점이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창출하고 있다는 것이다 .

지난해 시험적으로 철도화차를 활용한 미국 머스켓사는 한달 뒤에 더 높은 가격에 파는 조건으로 원유를 저장하면 이윤을 낼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 회사는 셰일 석유가 각광받던 2012년 콜로라도주 윈저에 건설한 철도수송 터미널을 저장기지로 전환했다.

텍사스주 우드랜즈의 에너지 미드스트림은 캐나다 구매처에 컨덴세이트(초경질유의 일종)를 보내기 전에 15일 동안 철도화차에 이를 저장했다. 이 회사는 철도화차를 소유한 업자들로부터 연락이 쇄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철도화차를 원유 저장 수단으로 활용하는데 문제가 없는 것은 아니다. 철로 공간을 사용하는 비용, 원유 누출이나 충돌, 화재와 같은 안전 사고와 이에 따른 책임이 우려되는 사안이다.

美 원유 넘친다…저장소로 소금동굴·철도화차 동원< WSJ> - 2

하지만 원유 재고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업계의 고민은 커지고 있다. 영국 브리티시 페트롤리엄의 봅 더들리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중반께에는 "세계의 모든 저장탱크와 수영장이 석유로 가득찰 것"이라고 농담했을 정도다.

뉴멕시코주에서 철도터미널을 운용하는 아이언호스 퍼미언 베이신은 중개사들로부터 철도화차 이용에 관한 문의를 자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코리 래미지 사장은 원유 저장 수요가 강하고 여유 공간은 줄어들고 있어 앞으로 비용은 더욱 올라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가장 저렴한 원유 저장 수단은 지하 소금동굴로, 하역과 수송비를 제외한 한달 사용료는 배럴당 25센트 정도다.

철도화차의 사용료는 50센트이며 대형 유조선은 이보다 더 높은 75센트 이상이다. 한편, 철도화차의 저장용량은 500∼700 배럴 정도로 소금동굴과 탱크, 유조선보다는 적다.

철도화차가 대거 방치된 것은 미처 송유관이 건설되기도 전에 곳곳에서 셰일 오일 유전들이 가동되면서 초래된 결과다.

생산업체들은 철도를 이용해 원유를 수송하기 시작했고 최고 가격을 제시하는 거래처에 신속히 원유를 공급할 수 있는, 매우 신축적인 수송 수단이라는 점을 깨닫게 됐다. 일부 송유관 운영회사들도 철도 수송 사업에 뛰어들어 터미널을 건설했을 정도였다.

하지만 유가 하락으로 철도수송은 단번에 외면을 받았다. 현재 최다 2만량의 유조 화차가 철도수송 하역장 혹은 열차가 통과하지 않은 외딴 지역의 선로에 방치돼 있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셰일 석유가 붐을 이루던 시절에 장기 철도수송 계약을 맺은 생산·중개업체들은 매월 화차 1량당 1천500∼1천700달러의 사용료를 내고 있다. 계약사들은 그러나 이 수준에서는 수익을 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원유 저장기지를 물색하는 기업들의 리스트를 확보하고 있는 탱크 타이거의 어니 바사미언 사장은 더 비싸고 거리가 멀어도 돈을 지불할 용의가 있는 업체들이 많다고 소개했다.

js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11: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