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국 "당 대표가 공천 전권갖는 과거식 회귀에 반대"

김종인에 "비례대표 선발방식 변경은 안돼"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혁신위원으로 활동한 조국 서울대 교수는 29일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가 공천 영향력 확대를 위한 '비상대권'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진 것에 대해 "'시스템 공천' 자체를 거부하고 당 대표나 공천관리위원회가 전권을 갖는 과거식으로의 회귀는 반대한다"고 밝혔다.

조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과거 더민주가 겪었던 계파 나눠먹기 공천과 낙하산 전략공천에 대한 반발과 그 여파를 생각해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 대표가 비례대표 선발방식 변경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서도 "당헌·당규화된 혁신안은 부분별 대표를 상향식으로 선출하므로 과거처럼 대표 재량으로 비례대표 자리를 배치하기가 쉽지 않다는 판단 때문으로 추측한다"면서도 "현행 비례대표 선출제도는 어떠한 문제도 발생하지 않았다. 당규를 준수하는 것이 옳다"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그는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 컷오프 규정에 따라 10명의 공천이 원천 배제된 것에 대해 "평가위가 개인과 계파의 일체 고려없이 평가했음이 확인됐다"면서 "그러나 홍의락 의원의 컷오프 탈락은 안타깝다"며 구제 필요성에 공감했다.

조 교수는 구체적으로 '20% 컷오프된 현역이라도 공관위 결정에 따라 열세·취약지역 전략공천은 가능하다'는 조항을 당규에 추가할 것을 제안하면서도 "컷오프 대상자 모두를 이런저런 연유로 구제할 수 있도록 하는 당규 개정은 '시스템 공천' 자체를 붕괴시키는 것이기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조국 "당 대표가 공천 전권갖는 과거식 회귀에 반대" - 2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10: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