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인 50%, 아베노믹스 부정적 평가…"경제운용에 회의론 확산"

닛케이 조사…'아베내각 지지안한다' 응답 늘어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일본인 50%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경제정책인 '아베노믹스'에 대해 부정적인 평가를 하는 것으로 일부 여론조사에서 나타났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 등이 29일 보도했다.

닛케이와 TV도쿄가 지난 26∼28일 공동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아베노믹스를 '평가한다'(가치있는 것으로 간주한다는 의미)는 응답은 31%에 그친 반면 '평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50%에 달했다.

작년 2월 이후 닛케이 조사에서, '아베노믹스를 평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50%에 도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고 '평가한다'는 응답자 비율은 최저치였다.

이에 대해 닛케이는 "(최근 두드러진) 엔고·주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인해, 아베 정권 지지율 고공비행의 요인이라 할 경제 운영에도 회의론이 확산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일본은행이 최근 도입한 마이너스 금리에 대해서는 '평가한다'는 응답자가 23%에 그친 반면 '평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가 53%였다.

아울러 내년 4월로 예정된 소비세(부가가치세) 세율 인상(8→10%)에 대해 반대(58%)한다는 응답자 수가 찬성(33%) 응답자를 상회했다.

아베 내각 지지율은 47%를 기록하며 지난달 조사 결과와 같았지만,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 비율은 5% 포인트 상승한 39%로 집계됐다.

일본인 50%, 아베노믹스 부정적 평가…"경제운용에 회의론 확산" - 2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10: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