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직장인 10명 중 6명 "승진하려면 회사 옮겨야"


직장인 10명 중 6명 "승진하려면 회사 옮겨야"

사무실 여성
사무실 여성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직장인 10명 중 4명은 사내 승진 기준이 공정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6명은 승진보다 이직이 직급을 높이는 데 더 빠르고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직장인 1천333명에게 승진에 관해 설문한 결과 '직급을 높이기 위해 가장 유력한 방법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59.7%가 승진(40.3%) 대신 이직을 택했다고 29일 밝혔다.

사내에서 승진 기회가 공정한 기준으로 주어지는지 묻자 45.0%만이 '그렇다'고 답했다. 42.7%는 '명확한 승진 기준이 없거나 공정하지 않다'고 했고 '전혀 승진의 기회나 가능성이 없다'는 응답도 12.3%였다.

승진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느끼는 직장인들은 적극적으로 이직에 나서는 모습을 보였다.

스스로 '전혀 승진 가능성이 없다'고 밝힌 직장인의 47.5%가 '현재 적극적으로 구직 중'이라고 밝혔고 '진지하게 이직을 고려 중'이라는 응답도 17.8%로 나타났다.

이들의 직장생활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55.3점으로, '머지않아 승진할 것'이라는 응답군의 만족도 73.3점보다 18점이나 낮았다.

'머지않아 승진할 것'이라고 답한 직장인의 경우 '적극적인 구직 중'이라고 밝힌 비율은 28.1%, '진지하게 이직 고려 중'이라는 비율은 24.1%였다.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10: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