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0~40대를 사로잡은 멜로…SBS '애인있어요' 5.8% 종영

KBS '아이가 다섯', MBC '가화만사성', SBS '그래 그런거야' 동반 시청률 상승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MBC TV '내 딸 금사월'의 결말이 관심을 모은 주말밤이었지만, 지난 6개월 동시간대 경쟁해온 SBS TV '애인있어요'도 28일 나란히 막을 내렸다.

30~40대를 사로잡은 멜로…SBS '애인있어요' 5.8% 종영 - 2

마지막회 시청률은 5.8%로 '내 딸 금사월'의 33.6%와 '게임'이 안됐고, 한때는 절정의 반응을 끌어내다 뒤로 가서는 힘이 좀 달리기도 했지만 '애인있어요'는 근래 보기 드물게 꽉찬 '성인들의 멜로'로 승부한 작품으로 기억될 것이다.

김현주의 능수능란한 1인 다역과 지진희의 멜로 감성을 재발견하게 한 '애인있어요'는 30~40대 여성 시청자를 중심으로 뜨거운 호응을 끌어냈다.

'애인있어요'는 풋풋했던 20대를 뒤로하고 사회적 성공과 생활에 치여 변할 수밖에 없었던 부부가 비극적인 사건으로 아이마저 잃은 뒤 회복불가능한 지경으로 치닫다가 결국 남편의 외도로 이혼하면서 시작했다.

하지만 주인공 도해강과 최진언은 다시 돌고돌아 서로의 앞에 섰고, 10여년 자신들에게 차곡차곡 쌓였던 때를 벗어던지고 둘 사이를 가로막았던 장애를 하나둘씩 치워내며 재결합에 성공했다.

이 과정에서 '애인있어요'는 제약회사의 임상조작 비리와 그 비리를 덮기 위해 벌어진 살인과 음모 등을 깊이있게 다루면서 도해강-최진언의 멜로에 긴장감을 더했다.

30~40대를 사로잡은 멜로…SBS '애인있어요' 5.8% 종영 - 3

일각에서는 드라마가 멜로에만 집중했으면 더 좋았을 것이라고도 지적하지만, 배유미 작가는 멜로와 기업비리, 집안의 악연을 연결하며 이야기를 확장했고 그로 인해 16부 멜로에 머물 이야기는 50부작으로 크기가 커졌다.

중반부 도해강-최진언의 애틋하고 절절한 멜로에 밤잠을 못 이룬다는 반응이 인터넷에 터져나갔고, 이 드라마가 스포츠 중계로 몇차례 결방될 때마다 SBS를 향한 악플이 몇만건씩 쏟아졌을 정도로 시청률에 포착되지 않는 호응이 있었다.

시청률은 내내 막강한 엽기 스토리 '내 딸 금사월'에 밀려 5~6%로 고전했고, 광고도 신통치 않아서 SBS에게는 '불효자'가 되고 말았지만 '애인있어요'는 막장 경쟁작에 대응해 끝까지 품위를 잃지 않으려 노력하면서 고품격 멜로의 감성을 유지해나갔다.

후반부 가서는 펼쳐놓은 스토리를 야무지게 마무리하지는 못한 감이 있지만, '애인있어요'는 안방극장 다양성을 유지하는 데 일조한 작품이 됐다.

30~40대를 사로잡은 멜로…SBS '애인있어요' 5.8% 종영 - 4

한편, 이날 방송된 KBS 2TV '아이가 다섯', SBS TV '그래, 그런거야', MBC TV '가화만사성'은 나란히 시청률이 상승했다.

'아이가 다섯'은 27.1%, '그래, 그런거야'는 9.3%, '가화만사성'은 17.6%를 각각 기록했다.

이밖에 KBS 1TV '장영실'은 11.7%를 기록했다.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10: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