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단둥·선양 북한식당 이용객 급감…"北외화벌이 타격 가시화"

韓정부, 교민 이용자제 당부하기도…관광객도 줄어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우리 정부가 외국에서 영업하는 북한 식당 이용 자제를 권고한 이후 중국 내 북한 접경지역의 북한 음식점 이용객이 크게 줄었다.

북중접경의 한 소식통은 29일 "최근 한국정부가 교민 등을 대상으로 북한 식당 이용을 자제해 달라고 재외공관을 통해 당부한 이래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과 선양(瀋陽) 등 접경에 위치한 북한 식당을 찾는 손님이 급감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지난 주말 단둥의 북한 음식점을 이용했을 때 평소 저녁식사 시간이면 단체 관광객들로 빈 자리를 찾기 힘들던 것과 대조적으로 30~40% 정도 손님이 감소했다고 전했다.

이용객이 감소한 이유는 정부의 이용 자체 권고에 따라 최근 북·중 접경지역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이 발길을 돌린 탓이다.

이런 사정은 중국 동북지방 최대 코리안타운이라 일컫는 선양 시타(西塔) 일대의 북한 식당에서도 마찬가지다.

선양의 한 교민은 "요즘 시타 부근 북한 식당을 찾는 한국 사람이 크게 줄고 이들이 부근의 일반 한국 식당이나 한식뷔페 등으로 유입됐다"며 그간 북한 식당을 찾는 단체 관광객 등이 많았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현재 북·중 접경에서 운영 중인 북한 식당은 단둥·선양·연변조선족자치주 등 40~50여 곳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식당을 이용하는 것이 남북교류협력법상 사전 접촉신고 대상에 해당하진 않지만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따른 경색 국면에서 이달 중순 정부는 북한에 자금이 유입될 수 있는 행위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중국 내 북한 식당은 북한 측이 관리인·요리사·종업원 등 인력과 음식재료를 공급하고, 중국인이 운영 자금을 투자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북한전통요리를 맛볼 수 있고 여종업원 공연을 관람할 수 있어 호기심을 끌지만 음식값이 비싸고 서비스도 불친절해 민원을 낳기도 했다.

또다른 교민은 "북한 식당에서 식사하려면 4명이 최소 2천 위안(약 38만원)을 써야 한다"면서 "잇단 핵실험 등으로 중국 투자가의 대북투자가 상당 부분 중단됐기 때문에 북한이 해외 식당을 통한 외화벌이에 힘쓰고 있지만 이마저 타격이 있을 조짐"이라고 전했다.

中단둥·선양 북한식당 이용객 급감…"北외화벌이 타격 가시화" - 2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10: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