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회의장 내걸린 글귀는?…'정신차리자, 한순간 훅간다'

모집된 500여건 중 23건 추려 당 회의실 배경판에 담아
새누리 조동원 홍보기획본부장, '정신차리자, 한순간 훅간다'
새누리 조동원 홍보기획본부장, '정신차리자, 한순간 훅간다'새누리 조동원 홍보기획본부장, '정신차리자, 한순간 훅간다'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알바(아르바이트)를 해도 그리하면 바로 잘려요." "생각 좀 하고 말하세요." "자기 밥그릇 챙기지 말고…."

29일 오전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가 열린 국회 대표최고위원 회의실 배경판이 '국민 쓴소리'로 가득 채워졌다.

"정신차리자, 한순간 훅간다"는 문구가 배경판 중앙에 가장 크게 쓰여있고, 이 문구를 중심으로 새누리당을 향한 '고언(苦言)'이 배치됐다.

새누리당은 지난 23일부터 지난 26일까지 나흘간 당 페이스북 공식 계정에서 배경판에 넣을 쓴소리를 접수했다.

공모 결과 일반 국민의 쓴소리 댓글이 400건을 넘었고 조동원 홍보기획본부장이 개인적으로 받은 메시지까지 포함하면 500건이 넘는다고 새누리당은 밝혔다.

조 본부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격려성 메시지는 모두 빼고 새누리당에 아픈 소리 가운데 가장 뼈 아픈 소리 23개를 골랐다"고 설명했다.

이 배경판을 앞으로 얼마나 유지할 것인지 계획을 세워놓진 않았으나, 다른 쓴소리가 필요하다면 언제든 배경판을 바꾸겠다고 조 본부장은 밝혔다.

앞서 4·13 총선의 공천룰을 둘러싼 당내 갈등의 골이 깊어지자 조 본부장은 지난 22일부터 일주일 내내 배경판을 채운 문구를 모두 지운 채 비워뒀다.

그러면서 조 본부장은 "메시지가 없는 것도 메시지입니다. 하나가 될 때까지!"라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與 회의장 내걸린 글귀는?…'정신차리자, 한순간 훅간다' - 2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09: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