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일 외무차관급회의 도쿄서 개최…대북제재·남중국해문제 논의

북한 핵실험·미사일발사 이후 중국 외무 고위관리 첫 방일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중국과 일본은 29일 오전 도쿄(東京)에서 외무차관급회의를 열고 대북 제재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외무성 청사에서 열리는 회의에서 양국은 북한의 핵실험 및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 강행에 따른 대응 방안, 정체되고 있는 중일관계 재정립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일본측은 특히 남중국해에서 중국측이 진행하고 있는 군사거점화에 대해 강하게 우려를 표하고 자제를 당부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의에는 일본측에서는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외무성 심의관이, 중국에서는 쿵쉬안유(孔鉉佑) 외무 차관보가 참석한다.

중일 외무차관급회의 도쿄서 개최…대북제재·남중국해문제 논의 - 2

북한이 지난달 6일 핵실험을 실시한 이후 중국 외교부 고위 관계자가 일본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북한의 핵실험 이후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의 통화를 시도했으나 중국 측의 거부로 성사되지 못했다.

기시다 외상은 이런 정황을 고려해 당초 추진했던 올봄 중국 방문을 일단 보류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09: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