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영공시 미흡한 8개 공공기관, 경영평가 불이익 받는다

국제방송교류재단·한국고전번역원 등 불성실 공시기관 지정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국제방송교류재단, 한국고전번역원 등 공공기관이 경영 공시를 제대로 하지 않아 경영 평가에서 불이익을 받게 됐다.

기획재정부는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알리오)에 등록된 2015년 경영공시 의무대상 공공기관 311개에 대해 주요 경영 정보에 대한 허위공시·미공시 여부 등을 점검한 결과 8개 공공기관이 불성실 공시기관으로 지정됐다고 29일 밝혔다.

불성실 공시기관은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강릉원주대치과병원, 국제방송교류재단,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한국고전번역원, 한국전기연구원,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한국형수치예보모델개발사업단 등 8곳이다.

기재부는 임직원 현황·재무 현황·복리 후생비 지급 현황 등 공시 항목의 중요성과 과실 정도에 따라 벌점을 0.1점∼5점으로 세분화해 매겼다.

불성실 공시기관은 벌점이 40점을 초과하거나 2년 연속 20점을 초과하면서 전년보다 벌점이 증가한 경우에 해당한다.

벌점을 받지 않은 우수공시기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한국동서발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 16곳이다.

불성실 공시기관은 전년 22개에서 감소했고 우수 공시기관은 전년 3개에서 증가했다.

이번 점검 결과는 기재부가 시행하는 공기업(30개), 준정부기관(86개) 기관의 경영실적평가에 반영된다.

기타공공기관(195개)에 대해선 주무부처가 시행하는 기타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에 반영하도록 기재부가 주무부처에 통보할 예정이다.

경영공시 미흡한 8개 공공기관, 경영평가 불이익 받는다 - 2
경영공시 미흡한 8개 공공기관, 경영평가 불이익 받는다 - 3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09: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