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겨울 공기 탁하다 했더니…대기오염 업체 11곳 적발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 특별사업경찰과는 1월과 2월 대기오염물질을 다량 배출 사업장 59곳을 기획 단속한 결과 오염물질을 무단배출한 업체 11곳을 적발해 대기환경보전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겨울 공기 탁하다 했더니…대기오염 업체 11곳 적발 - 2

이번 단속은 겨울철 화석연료 사용 증가와 대기오염물질 정체로 도심지 대기오염이 심화됨에 따라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억제하고 시민 환경권을 보호하고자 이뤄졌다.

적발된 업체는 배출시설을 가동하면서 오염방지시설을 정상 가동하지 않거나, 비산먼지 억제시설을 제대로 갖추지 않았다가 단속에 걸렸다.

대형 도장시설을 관할 구청에 신고하지 않고 설치, 운영하면서 휘발성유기화합물질을 대기중에 무단 배출한 업체도 함께 적발됐다.

이들 업체는 대기오염물질을 연간 20t 이상 배출하면서도 환경보호 투자 비용을 아끼고, 대기오염 기본부과금을 적게 내기 위해 대기오염도 수치를 허위로 낮춰 온 것으로 드러났다.

겨울 공기 탁하다 했더니…대기오염 업체 11곳 적발 - 3

부산시는 이번에 적발된 업체에 대해 사용중지 등 행정처분을 내리도록 관할 구청에 통보하고, 비산먼지 상시 배출 사업장과 각종 건설 공사장 등으로 단속을 확대할 계획이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08: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