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진투자 "한화테크윈, 실적 개선 기대…목표가↑"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유진투자증권은 29일 한화테크윈[012450]에 대해 올해 실적 개선 기대감이 충분하다며 목표주가를 종전 5만5천원에서 5만7천5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상우 연구원은 "한화테크윈 특수부문 사업의 핵심아이템인 K9 자주포는 한국 방위산업에서 수출실적이 있는 소수 아이템 중 하나"라며 "K9 자주포의 품질·가격경쟁력은 올해 이후 해외 수출의 지속성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이는 그동안 항공방산보다 저평가되던 육상방산에도 수출 경쟁력이 확인되는 셈"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방산업체의 평가기준에서 '수출'은 절대적 요소이며, 수출 기대감만 반영되는 종목들과는 달리 한화테크윈은 주가프리미엄을 받을 자격이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한화테크윈의 올해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6천53억원과 111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연구원은 "1분기는 방산 관련 매출 인식이 부진한 계절성이 있기 때문에 과거에도 다른 분기보다 실적은 소폭 감소하는 경향을 보여왔으며, 올해도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한화테크윈의 실적은 상저하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올해 추가적인 실적 악화 요인은 없으며, 오히려 1월 진행된 한국항공우주[047810] 보유지분 매각 등의 이익 증가 요소가 기대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현재 주가는 이러한 성장에 대한 기대감이 충분히 반영돼 있지 못하다"며 "폴란드 등지에 대한 자주포 추가 수출 가능성도 존재하는 올해 현 시점에서 관련 업종 내 밸류에이션(평가가치)이 가장 낮아 매수에 적절하다"고 덧붙였다.

hanajj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08: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