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한군 떨게 한 여전사 오금손 '3월의 6·25 전쟁영웅"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6·25 전쟁 당시 우리 군의 여군 장교로 맹활약한 오금손 대위가 올해 3월의 6·25 전쟁영웅에 선정됐다고 국가보훈처가 29일 밝혔다.

1930년 독립운동가 오수암 선생의 외동딸로 중국 베이징에서 태어난 오금손 대위는 어린 시절 부모를 잃고 중국군 가정에서 자랐고 광복군에 입대해 항일무장투쟁을 했다.

광복 이후 개성도립병원에서 간호사로 일하던 오 대위는 6·25 전쟁이 터지자 국군에 자진 입대했다.

1950년 8월 초 포항 형산강지구 전투에서 부상자들을 간호하던 오 대위는 북한군이 병원을 기습하자 이들을 물리치고 6명을 사살하는 전과를 올려 대위로 특진했다. 광복군 시절 갈고닦은 사격 솜씨를 유감없이 발휘한 것이다.

아군의 북진에도 동참한 오 대위는 금화와 철원 일대에서 벌어진 케이(K) 고지 전투 중 북한군의 포로가 됐으나 고문과 회유에도 굴하지 않고 탈출을 감행해 부대로 돌아와 끝까지 싸웠다.

오 대위는 탈출 때 당한 부상으로 군을 떠나야 했지만 2004년 7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날 때까지 조국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친 대한민국의 영웅이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08: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