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88회 아카데미 시상식 개막…6대 관전포인트

백인잔치 논란 속 흑인배우·감독 불참…'반쪽대회' 전락 흑인 코미디언 크리스 록 진행…작품상·남녀 주연상 예상도 흥미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 최대의 영화축제인 아카데미 시상식이 28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LA) 인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다.

올해로 88회를 맞는 아카데미 시상식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남녀 주·조연상 후보 20명이 전부 백인 배우로 채워지면서 '백인만의 잔치'라는 비판 속에 몸살을 앓았다.

소셜 미디어를 중심으로 해시태그 'OscarsSoWhite'(오스카는 백인중심적)라는 여론이 들끓고 스파이크 리 감독을 비롯해 일부 흑인 배우들 사이에서 '아카데미 보이콧' 움직임까지 나왔다.

실제로 흑인 감독·배우들은 이날 아카데미 시상식 레드카펫 행사에 얼굴을 비추는 대신에 '납 수돗물' 확산으로 비상사태가 선포된 미시간 주 플린트 시의 자선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제88회 아카데미 시상식 개막…6대 관전포인트 - 2

이 같은 아카데미 시상식을 둘러싼 냉담한 분위기로 시청률이 어떻게 나올지도 관심거리다.

지난해 '백인만의 잔치' 논란 속에 아카데미 시상식을 TV 생중계로 본 시청자 수는 3천730만 명이었다. 전년도(4천362만 명)보다 14.5% 감소한 수치다.

하지만, 아카데미 시상식의 TV 생방송 시청률은 지난 5년간 평균 10%를 웃돈다. 아카데미 시상식을 생중계하는 방송사 입장에서는 '캐시카우'(확실한 돈벌이)인 셈이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인종다양성 논란이 들끓고 있지만, 아카데미 시상식의 TV 광고시간은 이미 매진됐다. 올해 시상식 TV 생방송에서 30초짜리 광고 단가는 225만 달러(약 27억 원)로 신기록을 세웠다.

2011년부터 아카데미 시상식을 생중계하는 ABC 방송은 지난해 광고수익으로 1억 1천만 달러(1천360억 원)를 긁어모았다. 올해 광고수익은 1억 2천만 달러로 추정된다.

광고 수익금은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에게 돌아간다. 아카데미 측은 2013년 아카데미 시상식 TV 중계권료와 이벤트 수익금 등으로 9천560만 달러(1천146억 원)를 챙겼다.

ABC 방송도 해외 판권을 갖게 돼 양측 모두 '윈윈 게임'이다.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눈여겨볼 대목은 우선 시상식 MC를 맡은 흑인 코미디언 크리스 록이 'OscarsSoWhite'와 관련해 어떤 반응을 보일 것이냐다.

제88회 아카데미 시상식 개막…6대 관전포인트 - 3

앞서 흑인 인권단체에서는 록에게 백인들만의 잔치인 아카데미 시상식 MC를 보이콧하라는 압력을 넣기도 했다.

록은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아카데미 인종차별 논란과 관련해서는 적절한 어조로 발언을 할 것"이라며 "하지만 올해 최고의 영화를 뽑는 잔치인 만큼 재미있게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 번째 1991년 영화 '타이타닉'에서 남녀 주연을 맡은 리어나도 디캐프리오와 케이트 윈즐릿의 '재회'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디캐프리오는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이하 레버넌트)로 남우주연상 후보에, 윈즐릿은 '스티브 잡스'로 여우조연상 후보에 각각 올라있다.

특히 디캐프리오가 '4전 5기' 끝에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거머쥐느냐 여부는 또 다른 흥밋거리다.

세 번째 관전 포인트는 작품상이다. '스포트라이트'와 '빅쇼트', '레버넌트'가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을 놓고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제88회 아카데미 시상식 개막…6대 관전포인트 - 4

각본상과 각색상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이른 시간에 발표된다. '스포트라이트'와 '빅 쇼트'는 각각 각본상과 각색상 후보에 올라있다. 만약 이들이 각본상이나 각색상을 받지 못하면 작품상 수상 가능성은 떨어진다.

또 미술상과 분장상, 시각효과상, 음향상, 음향효과상 12개 부문 후보에 올라있는 '레버넌트'가 시상식 초기부터 각종 상을 쓸어담는다면 작품상까지 휩쓸 공산이 크다고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전했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저평가돼온 편집상은 올해에 작품상 후보를 평가하는 시금석이 될 전망이다.

편집상 후보에는 '스포트라이트', '빅쇼트', '레버넌트',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 등 작품상 후보들이 대거 포진돼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복싱 영화 '크리드'로 남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실베스터 스탤론이 아카데미상을 받을 수 있을지도 관심거리다.

스탤론이 수상한다면 39년 만에 '록키'의 주제곡인 '고나 플라이 나우'(Gonna Fly Now)가 다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울려 퍼질 예정이다.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는 배우 이병헌이 시상자로 참여한다. 한국인이 시상자로 무대로 오르는 것은 아카데미 88년 역사상 처음이다.

소프라노 조수미도 주제가상 후보에 오른 영화 '유스'의 삽입곡 '심플송'을 부른 아티스트 자격으로 레드 카펫을 밟는다. 다만, 축하 무대는 클래식 곡의 특성상 라이브 공연이 어렵다는 이유로 성사돼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

제88회 아카데미 시상식 개막…6대 관전포인트 - 5

jo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08: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