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추자도 전복어선 실종자 수색 높은 파도로 난항


추자도 전복어선 실종자 수색 높은 파도로 난항

추자도 해안에 전복된 어선
추자도 해안에 전복된 어선추자도 해안에 전복된 어선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27일 제주 추자도 해상에서 전복된 채 발견된 어선의 선원들을 찾는 작업이 해상의 높은 파도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29일 제주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전날 밤부터 이날 새벽까지 해상에 3천t급 경비함정 1척, 육상에 경력 8명을 동원해 수색했지만 전복된 어선에 탔던 선장 송모(57)씨와 선원 엄모(56)씨 등 2명은 찾지 못했다.

해경은 수색 사흘째로 접어든 이날 함정 5척을 투입기로 했으나 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지는 등 높은 파도로 실종자들을 찾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민간 어선은 수색에 동원되지 못했다.

27일 오전 8시 52분께 제주 추자도 신양항 '석지머리' 앞 해상에서 전남 완도 선적 통발어선 0호(7.93t)가 뒤집혀 있는 것을 낚시꾼이 발견, 제주해경에 신고했다.

이 어선은 선미와 선수가 반파됐고 스크루도 크게 파손된 상태였다.

이 어선은 26일 오전 8시 29분께 완도에서 출항했다.

ko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07: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