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페루, 원유누출 아마존 16개 마을에 비상사태 선포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페루 정부가 최근 원유 누출 사고가 난 아마존강 유역의 로레토 주 모로나 인근 16개 마을에 28일(현지시간)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현지 신문인 엘 페루아노가 보도했다.

비상사태가 선포됨에 따라 로레토 주 정부를 비롯해 다템 델 마라뇬 지역, 모로나 지역 공무원들은 중앙정부 관계 기관과 함께 환경정화 프로그램을 가동하고 복원 활동에 나서게 된다.

비상사태는 60일간 발효되며, 각종 환경정화 프로그램에 정부 예산이 투입된다.

지난 1월 말부터 2월 초 사이에 2차례에 걸쳐 페루 북서쪽에 있는 페루 국영 석유공사 페트로페루의 원유 송유관 파열로 3천 배럴의 원유가 아마존 지역으로 누출된 바 있다.

페루, 원유누출 아마존 16개 마을에 비상사태 선포 - 2

사고가 난 송유관은 아마존 지역에서 추출한 원유를 태평양과 접한 바요바르 항구로 운송하며, 길이가 854㎞에 달한다.

원유 누출 사고로 현재까지 100여명이 다쳤으며 4천500명이 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됐다.

페루 정부는 송유관 운영사인 페트로페루에 송유관 관리 부실을 이유로 359만 달러(한화 약 44억 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06: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