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세금의혹 쟁점 부상…크루즈,'마피아거래' 의혹까지 제기

크루즈-루비오, 납세자료 자진 공개하며 트럼프 공동 압박트럼프 "국세청 정기 감사중이라 납세자료 공개 못한다"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주자인 테드 크루즈(텍사스)·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이 경선판의 승부를 좌우할 첫 분수령인 3월1일 '슈퍼 화요일'을 앞두고 선두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의 납세 관련 의혹을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고 있다.

트럼프의 세금 의혹을 부각시킴으로써 그의 거침없는 상승세를 조금이라도 저지해 보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트럼프 세금의혹 쟁점 부상…크루즈,'마피아거래' 의혹까지 제기 - 2

크루즈 의원은 28일(현지시간) 미 NBC 방송의 '밋 더 프레스' 프로그램에 출연해 "그동안 트럼프가 갱단이나 마피아와 거래를 하고 있다는 보도가 많이 나왔었다"면서 "트럼프의 납세신고서에는 아마도 보도된 것보다 훨씬 광범위한 거래 내역이 담겨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트럼프가 계속 자신의 납세실적 자료 공개를 거부하고 있는데 이는 밋 롬니의 지적대로 트럼프가 정말로 뭔가를 숨기고 있고, 특히 세금 관련 자료에 '폭탄'(bombshell)이 들어 있을 수 있음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2년 미국 대선 공화당 후보를 지낸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는 최근 "트럼프의 세금에 폭탄이 있을 거라고 믿는 타당한 이유가 있다. 그의 재산이 자신이 말한 것에 한참 못 미치거나 내야 할 세금을 제대로 내지 않은 것일 수 있다"며 트럼프의 납세 의혹을 공개 제기해 왔다.

크루즈 의원은 전날 자신의 2011∼2014년 납세실적 요약본도 공개했다.

루비오 의원 역시 같은 날 최근 5년간 납세 실적을 공개하며 트럼프를 압박했다.

루비오 선거캠프의 대변인인 알렉스 코넌트는 "트럼프와 다른 후보들에게 압박을 가하려고 이 자료를 공개하는 것"이라며 공개 배경을 밝혔다.

하지만, 트럼프는 여전히 "납세 내역을 공개하고 싶지만, 국세청의 정기 감사가 진행 중이라 그럴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국세청 감사가 끝나야 납세 자료를 공개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트럼프는 이날 폭스 뉴스의 '선데이' 프로그램 인터뷰에서도 관련 질문에 구체적인 답변을 삼간 채 "연방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 들어가 내 자료를 들여다보라"고만 말했다.

트럼프 세금의혹 쟁점 부상…크루즈,'마피아거래' 의혹까지 제기 - 3

한편, 납세 실적을 보면 크루즈 의원 부부는 4년간 총 520만 달러(약 64억3천만 원)를 벌었으며 연간 평균 37.6%를 세금으로 냈다. 연평균 수입은 113만1천792달러로 여기에는 상원의원이 되기 전 모건 등 법률회사 수입, 자서전 인세 수입, 부인 하이디의 골드만삭스 수입 등이 포함돼 있다.

루비오 의원은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연간 적게는 27만6천59달러에서 많게는 93만8천936달러를 벌었으며 세금으로 4만6천500∼25만4천894달러를 납부했다. 수입에는 '미국인의 아들'(An American Son) 등 자서전 2권의 인세 수입이 포함돼 있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04: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