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힐러리 '남부 3개주' 압도…트럼프는 2곳 우세

'슈퍼화요일' 경선무대서 힐러리 '딥 사우스' 장악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미국 대선 경선의 최대 승부처인 3월1일 '슈퍼 화요일' 경선의 남부 '빅 3'로 꼽히는 텍사스·조지아·테네시 주 대결에서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이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을 거의 더블스코어 수준으로 압도하는 것으로 28일(현지시간) 파악됐다.

NBC방송과 월스트리트저널이 여론조사기관 마리스트폴에 의뢰해 지난 18∼25일 민주당 성향 유권자 381∼461명, 공화당 성향 유권자 537∼665명을 상대로 각각 실시한 조사에서다.

힐러리 '남부 3개주' 압도…트럼프는 2곳 우세 - 2

이 조사에 따르면 클린턴 전 장관은 텍사스 주에서 59%의 지지를 얻어 38%에 그친 샌더스 의원을 누른데 이어 조지아 주 64%대 30%, 테네시 주 60%대 35%로 압도했다.

텍사스와 조지아 테네시 3개 주는 각각 대의원이 252명, 116명, 76명 걸린 남부 최대 경선무대로 꼽힌다. 흑인과 히스패닉계 등 유색인종들의 강한 지지가 그녀의 높은 지지율을 뒷받침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공화당에서는 도널드 트럼프가 조지아 주에서 30%의 지지율로 1위를 달렸고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과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이 23%로 공동 2위를 차지했다.

테네시 주에서도 트럼프가 40%로 1위였다. 크루즈, 루비오 의원이 각각 22%, 19%로 뒤를 이었다.

하지만 크루즈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인 텍사스 주에서 39%에 달해 26%에 그친 트럼프를 앞섰다. 루비오 의원은 16%로 3위에 머물렀다.

대의원은 텍사스 주가 155명으로 가장 많고 조지아 주 76명, 테네시 주 58명 등이다.

힐러리 '남부 3개주' 압도…트럼프는 2곳 우세 - 3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03: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