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공공부채 부담 가중…GDP의 70% 육박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의 공공부채 부담이 갈수록 가중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브라질 중앙은행에 따르면 국내총생산(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은 지난해 12월 66.2%에서 올해 1월에는 67%로 상승했다.

지난 2014년 말 57.2% 이후 1년여 만에 10%포인트 가까이 오른 셈이다.

중앙은행은 올해 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을 70.7%로 예상했으나 민간 전문가들은 71.5%에 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브라질 정부가 경제의 구조적 개혁과 재정 건전화를 서두르지 않으면 내년에는 공공부채 비율이 80%에 육박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앞서 브라질 정부는 올해 234억 헤알(약 7조 3천억 원)의 정부지출을 줄이는 내용의 재정 건전화 조치를 발표했다. 이는 애초의 699억 헤알 삭감 계획에서 크게 후퇴한 것이다.

그러나 이 삭감안도 의회를 그대로 통과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인프라, 보건, 교육 부문에 대한 투자가 줄어들게 돼 상당한 반발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공공부채 증가는 브라질 국가신용등급 평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와 무디스, 피치 등 3개 국제신용평가회사는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을 일제히 투기등급으로 낮춘 상태다.

신용평가회사들은 저성장 기조와 재정 악화, 정치적 불안 등을 문제점으로 들었다. 브라질 정부가 제시한 재정 건전성 확보 목표에 대해서도 "단기간에 이뤄지기 어려울 것"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브라질 공공부채 부담 가중…GDP의 70% 육박 - 2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9 0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